미국을 주축으로 동남아시아 등 해외 소프트웨어와 보안 시장 문을 지속적으로 두드리고 있는 국내 기업 파수(대표 조규곤)이 가트너가 올해 발행한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 2020’ 보고서에 등재됐다. 그것도 세 분야에 잇달아 언급됐다.

파수는 26일 이같은 소식을 알리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잠재력을 공식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주력 분야인 엔터프라이즈 디지털저작권관리(EDRM) 기술은 가트너의 유명한 하이프 사이클 데이터 보안(Data Security), 계정접근관리(IAM), 클라우드 보안(Cloud Security) 보고서에서 각각 다뤄졌다.

파수는 “이들 세 분야에서 모두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등재됨으로써 EDRM 시장이 성장하는 만큼 파수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가트너가 떠오르는 기술을 비롯해 다양한 기술 분야를 대상으로 매년 발행하는 하이프 사이클은 최신 IT 기술이 시간과 기대치에 따라 어떻게 성장하는지 보여준다. 신기술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첫 단계부터 거품이 형성돼 정점에 이르렀다 급격하게 꺼지는 시기를 넘어 시장에 도입되기 시작해 주류 기술로 본격 채택, 확산되는 수명주기상에서 매년 각 단계에 해당하는 기술들을 보여준다. 따라서 여러 혁신 기술들의 잠재력과 성숙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20년 가트너 신기술 하이프 사이클 (예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제 EDRM은 기술의 가능성을 알게 되고 성공모델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는 단계를 넘어 시장에 본격적으로 자리잡게 되는 ‘안정기’에 이르렀다. 하이프 사이클의 5가지 발전단계(혁신 방아쇠, 부푼 기대의 정점, 환멸의 골, 깨달음의 경사, 생산성의 안정기) 가운데 EDRM 기술은 마지막 단계인 안정기에 자리하고 있다.

파수는 “EDRM은 ‘본격 성장기(plateau of productivity)’에 자리매김해 글로벌 확산의 시기에 들어섰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설하며 “현재 집중하고 있는 또 다른 기술 분야인 데이터 식별 및 분류도 데이터 보안 하이프사이클 보고서에서 중요하게 다뤄졌다”고 덧붙였다.

가트너는 EDRM이 데이터 위치에 상관없이 특정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통제하고 추적 및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설명하며, 비즈니스 파트너에게 전달되는 비정형 데이터를 제어할 수 있는 매커니즘이라고 평가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이제는 미국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EDRM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로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며 “파수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EDRM 프로젝트 경험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관련 시장을 리드해 나가고 있는 기업으로, 앞으로 가파른 해외 매출 상승 곡선을 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5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