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분석했더니…맛집 추천 앱 나왔다

한국신용데이터(KCD)는 소비자에게 카드 사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동네 맛집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페이노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페이노트는 카드사의 ‘마이데이터’ API를 기반으로 개발한 서비스다. 소비자의 카드 결제 데이터를 API 방식으로 카드사로부터 전달 받아 개인의 소비 패턴에 맞는 지역 정보를 제공한다. 예컨대, 서울 강남역 인근 지역에서 점심 식사를 하는 직장인이라면, 과거 지출 내역에 맞춰 강남역 인근의 식당, 카페, 술집의 할인 쿠폰을 받아볼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번에 안드로이드 앱을 먼저 출시했으며, 아이폰 앱은 3분기 중 출시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앱 없이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형태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현재는 신한카드, 현대카드, BC카드를 쓰는 사용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페이노트는 전국 65만여 사업장의 정보를 바탕으로 지역 맛집 정보를 제공한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캐시노트를 통해 전국 음식점, 카페 등 생활밀접업종 사업장 중 절반 이상과 이미 접점을 맺고 있기 때문에 맛집과 제휴를 맺기가 수월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소비자 대상 서비스 페이노트와 사업주 대상 서비스 캐시노트를 상호보완적인 서비스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페이노트 사용자는 캐시노트 정보를 바탕으로 단골 손님이 많은 가게, 최근 인기 급상승인 가게, 내게 많은 혜택을 주는 가게 등 관심이 가는 동네 가게를  쉽게 찾을 수 있게 된다. 캐시노트를 쓰는 사업주는 페이노트를 통해 주변 상권 가게를 자주 찾는 손님 등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마케팅을 벌일 수 있게 된다. 카페, 음식점 등 소상공인이 사장님인 경우가 많은 생활 밀접 업종에서는 절반 이상 사업장에서 캐시노트를 사용하고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페이노트는 마이데이터 기반 비즈니스가 잘 작동할 수 있다는 걸 시장에서 입증한 사례”라며 “지난해 5월 신한카드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사업으로 시작한 서비스가 앱 없이 50만 가입자를 모았으며, 제휴 카드사도 1년만에 3곳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화)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