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가 배달앱 시장에 조용히 참전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 배달앱에 참여하는 동시에 페이코 앱에 배달기능까지 추가할 예정입니다.

최근 배달의민족 독주에 대한 견제 심리가 작용하면서 새로운 배달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NHN페이코는 후발 배달 주자 중에는 가장 규모가 큰 회사라고 볼 수 있다.

우선 NHN페이코는 경기도와 한 배를 탔습니다. 경기도 산하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는 6일 공공배달앱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NHN페이코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NHN페이코 컨소시엄은 배달앱(먹깨비), 배달대행사(생각대로, 바로고, 부릉 등), 프렌차이즈(BBQ, 죠스떡볶이, CU, GS, 세븐일레븐 등), 협회(한국외식중앙회 등), POS 업체(포스뱅크, 이지포스)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달 안에 정식 계약을 체결한 뒤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경기도 공공 배달앱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실행되는 디지털 SOC(사회간접자본) 정책입니다. 정부가 SOC(도로, 항만 등)를 깔면 민간기업이 이를 이용해 비즈니스를 펼치는 것처럼, 경기도가 배달앱과 같은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고 소상공인들이 그 위에서 사업을 하라는 것입니다. 매우 낮은 수수료 정책을 통해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는 것이 경기도의 정책 목표입니다.

이 때문에 경기도 공공 배달앱에서 NHN페이코의 역할은 한정적입니다. 플랫폼을 개발 및 운영을 하고 결제를 지원하는 기술적 역할에 그칠 듯 보입니다. 많은 이해당사자가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페이코 마음대로 운영할 수는 없습니다. 이 때문에 공공 배달앱을 페이코 거라고 하긴 좀 어렵겠죠.

그래서일까요? 페이코는 공공 배달앱과는 별도로 자체적인 배달 서비스를 준비중입니다. 현재 페이코 앱에서 페이코 오더라는 서비스를 하고 있는데요, 이를 배달 서비스까지 확장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페이코 오더는 식당 테이블에서 페이코로 주문(결제)를 하거나, 페이코로 주문하고 방문해서 음식을 픽업하는 서비스인데, 여기에 배달까지 추가되는 것이죠. 하반기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하니 조만간 만나볼 수 있을 듯 보입니다.

여기서 흥미로운 점은 배달의민족과 NHN페이코의 다소 껄끄러운 관계입니다. 배달의민족은 올해부터 페이코를 간편결제 리스트에서 제외했습니다. 더이상 배달의민족에서 페이코로 결제할 수 없습니다.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토스는 유지하면서 페이코만 쏙 빼버린 것이 NHN페이코 입장에서는 기분 좋을 리 없을 것입니다.

한때는 친했던 그들이지만.

배민은 그 자리를 배민페이라는 자체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채우고 있습니다.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를 갑자기 빼버리면 이용자들의 원성이 클테니 페이코만 뺀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배달의민족 측은 “계약에 따른 단순서비스 변경”이라고 설명하는데, NHN페이코 입장에서는 속이 부글부글 끓을 일이겠죠. 특히 배달의민족의 거래액이 워낙 크기 때문에 배민이 빠진 초기에는 페이코 매출에 타격이 좀 있었을 듯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NHN페이코가 안티 배달의민족의 선봉에 서는 것이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물론 물론 페이코가 배달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버림받은 것에 대한 복수(?)를 위한 것은 아니겠지만, 페이코가 배달의민족에 얼마나 타격을 줄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롭겠네요.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