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10주년을 맞아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의 인터뷰 영상을 27일 공개했습니다. 지난 2년을 이끌어온 두 대표의 소감과 향후 카카오가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지 소개하는 영상입니다.

예를 들어 여민수 대표는 비대면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 앞으로 70~80대 노인들도 카카오를 통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기술을 제공하겠다고 합니다. 마트나 시장에 직접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노인들도 앱으로 식재료를 주문하거나 음식을 배달시켜야 하는데, 현재는 그 과정이 노인들에게는 어렵다는 것이죠. 이런 문제를 기술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합니다.

조수용 대표는 “이제까지 카카오가 성공시켜왔던 많은 것들은 대부분 사람과 사람을 연결시키는 인간 삶의 본능에 대한 이야기”라면서 “사람과 기술이라는 두 가지의 개념만 살아있다면 카카오는 앞으로 할 일이 무궁무진하게 많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두 대표는 카카오스러운 태도 다섯 가지를 소개했습니다.

가보지 않은 길을 두려워 하지 않습니다.

10년 전에 지금의 모바일 환경을 아무도 추측을 못 했듯이 10년 뒤는 또 전혀 모르는 세상이 있을 거거든요. 우리한테 가본 길을 더 단단하게 해야 되는 거는 물론이거니와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할 때 두려움을 갖지 않고 한번 도전해보자. 그게 이제까지 카카오를 만들었던 큰 태도 중의 하나인 것 같아요.  (조수용)

무슨 일이든 본질만 남기고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 봅니다

어떤 현상을 대할 때 표면에 드러나있는 걸 보면 자꾸 그것을 따라갈 수밖에 없어요. ‘왜 그랬을까?’에 대한 본질로 들어가 보면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던 이야기로 들어갈 수 있거든요. 표면보다는 본질을 이해하려고 애쓰는 게 굉장히 중요한 태도라고 생각해요.  (조수용)

나보다 동료의 생각이 더 옳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집니다

같이 일 하는 친구들, 크루들, 선배, 이런 분들이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전문성에 대한 강력한 믿음과 신뢰가 발전이 시작되는 굉장히 중요한 계기입니다. 내 생각이 틀릴 수 있다고 하는 건 굉장히 자연스러운 생각입니다.(여민수)

스스로 몰입하고 주도적으로 일합니다.

카카오를 이제까지 이끌어왔던 가장 큰 문화의 핵심은 누가 시켜서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는 모든 일들이 자율의 힘만으로 갈 순 없겠지만, 그 가치를 존중하는 것만이 카카오가 더 멀리 갈 수 있는 힘이라 믿고있습니다.(여민수)

세상을 선하게 바꾸려고 노력합니다

사회사업을 주로 한다는 차원의 이야기는 아니에요. 이번에 연예 기사 댓글을 없앤 건이 있는데요. 기사와 거기에 달린 댓글이 사회적으로 정말 유용하냐? 댓글 폐지 결정으로 카카오는 비즈니스적으로 감내해야 되는 것들이 있었어요. 그 결정 이후우리나라에서 그런 류의 댓글들은 없어졌어요. 이 사회 전체가 이익을 본 거죠. 그렇게 해야만 비즈니스적으로 돈도 많이 벌고 오래가는 기업이 될 거라는 확신이 있습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