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프랫폼 ‘마이리얼트립’이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을 비롯해 미국, 싱가포르, 프랑스 등의 투자사로부터 총 43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알토스벤처스의 주도 아래 기존 투자사인 IMM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사인 산업은행, 액시엄캐피탈(싱가포르), 파텍파트너스(프랑스), 테크톤벤처스(미국)가 참여했다.

마이리얼트립 측에 따르면 이 회사는 국내 여행 플랫폼으로는 단일건과 누적 합산 모두 최대 금액의 투자 유치를 기록하게 됐다. 현재까지 누적 총 824억원의 자금을 조달 했으며 이 중 100억원은 올 초 중기부 예비유니콘 프로그램에 선정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지원 받은 것이다.

마이리얼트립 측은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기술 부문을 더욱 강화하고 인재를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마이리얼트립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집중하며 항공, 숙박, 투어와 액티비티 등의 상품군 확보에 주력 중이다. 2000여개 국내 투어 상품을 판매 외에 최근에는 랜선투어 등의 비대면 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이동건 마이리얼트립 대표는 “국내 여행 매출은 오히려 코로나19 발생 전 대비 4배 넘게 성장했다“며 “신규 유치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여행의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인재 채용도 적극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