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캐시카우인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가 중국에서 모바일로 출시된다. 던파는 넥슨의 자회사인 네오플이 만든 PC 온라인 게임이다. 중국 현지에서만 연간 1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는 넥슨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중국 내 던파 모바일 출시로, 넥슨이 또 한 번 돈방석에 앉게 될 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던파 모바일의 중국 출시일은 8월 12일로 정해졌다. 서비스는 PC 온라인 던파를 현지에 안착시킨 텐센트가 다시 맡는다고 27일 넥슨 측은 밝혔다. 넥슨은 이날 중국에서 열리는 ‘텐센트 게임 애뉴얼 컨퍼런스(Tencent Games Annual Conference)’에서 던파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공개한다.

던파 모바일은 2005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해 2008년 중국에 진출,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게임이 된 던파 IP를 쓴 모바일 2D 액선 RPG다. 네오플의 모바일 게임 전력이 제주도에서 서울로 올라와 전력을 기울일 만큼 기대 속에 만들어졌다. 넥슨 측에 따르면 “좌우 이동 방식(횡스크롤) 바탕의 빠른 액션과 호쾌한 타격감 등 원작의 강점을 살리는 동시에 모바일 플랫폼에 맞춘 최적화 콘텐츠로 ‘던전앤파이터’ 고유의 액션성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중국에서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와 대규모 테스트를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려 했다. 지난 해 12월부터 시작한 사전등록에는 5000만 명 이상의 유저가 참여해 중국 최대 기대작임을 입증했다고 넥슨 측은 설명했다.





노정환 네오플 대표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중국에서 선보이는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첫 모바일게임”이라며 “PC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를 서비스하며 축적해온 노하우와 텐센트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서비스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