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보안 기업들이 손잡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지니언스(대표 이동범), 파수(대표 조규곤), 넷앤드(대표 신호철), 소만사(대표 김대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코리아 넘버원 큐리티 솔루션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웨비나는 2일 각 사의 아태지역 파트너사 30여개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동 웨비나는 해외 비즈니스 정보 교류를 시작으로 아태지역에 한국의 보안 솔루션을 소개하고 고객경험을 공유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코로나19 이후 전통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 방식인 대면 미팅, 출장, 대형 세미나 등이 어려워진만큼 서로 협력해 현재 국면을 돌파해보자는 전략이다.

참여 기업은 국내 보안 시장에서 각자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는 기업이다. 서로 솔루션 사업 영역이 겹치지 않아 협력이 가능했다. 또한 이미 아태지역에 파트너를 보유하고 있고 매출 성과도 올린 기업들이어서 실질적인 비즈니스 협력이 가능하고 봤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파수 문서보안(DRM) ▲지니언스 네트워크접근제어(NAC) ▲넷앤드 계정·접근관리(IAM) ▲소만사 정보유출방지(DLP) 솔루션을 소개한다.





참여 기업 4사는 “아태지역 시장 확대를 위해 보안 영역별 솔루션 1위 기업이 뭉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글로벌 시장 개척의 한계를 극복하는 협력 모델로 변화·발전시켜 코로나19 선진국에 이어 보안 산업 선진국임을 전세계에 알리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