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웨이는 이준호 전 네이버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를 최고정보보안책임자(CS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준호 CSO는 10여년 간 네이버 CISO를 역임하며 수행한 정보보호 업무 경험과 활동으로 인정받는 보안 전문가로, 여러 정보보호 관련 단체 임원과 정부기관의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이러한 업무성과와 활동을 바탕으로 2014년 (ISC)² 가 선정한 아시아태평양지역 ISLA고위정보보안전문가로 선정됐다. 같은 해 당시 미래부가 주최한 제13회 정보보호 대상에서 ‘올해의 CISO상’을 수상하고 2016년 한국CIO포럼에서 ‘올해의 CISO’로 선정된 바 있다.

이준호 CSO는 “ICT 기술이 발전할수록 정보보안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화웨이는 그 어떤 글로벌 기업보다 많은 보안 투자를 해왔으며, 글로벌 표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는 기업이다”며, “한국화웨이의 최고정보보안책임자로서 화웨이와 국내 ICT 산업의 정보보안 협력과 상생을 위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화웨이는 사이버보안 역량이 향후 글로벌 ICT 산업의 경쟁력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기술 검증과 테스트를 통해 사이버 보안 역량을 입증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CC, FIPS, PCI, ISO27001, ISO 27028, CSA 인증 등 270개 이상의 보안 인증서를 취득하며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화웨이는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내 보안관련 SA3 워킹그룹에서 5G 보안 표준 기술과 관련해 385건을 승인받아 넘버원(No.1) 공헌자(Contributor)로 이름을 올렸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