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기업 SAS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시장에서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지난 16일(현지시각) 개최된 ‘온라인 SAS 글로벌 포럼 2020’에서 SAS의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를 통합하는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상에서 SAS의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단순히 SAS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서 이용하는 수준을 넘어 애저, 다이나믹스 365(Dynamics 365), 마이크로소프트 365,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등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솔루션 전반에 SAS 솔루션이 통합될 예정이라고 양사는 설명했다.

SAS는 자사가 가진 데이터 분석 포트폴리오 전반을 애저 클라우드에 통합할 계획이다. SAS의 최신 데이터 분석 플랫폼 ‘SAS 바이야’를 비롯해서 각 산업별 솔루션도 애저 클라우드에 통합된다. SAS는 금융 산업을 위한 사기 및 리스크 관리 솔루션 등 각 산업별 특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SAS는 이 산업용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애저 마켓플레이스(Azure Marketplace)에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SAS의 분석 기능을 애저와 다이나믹스 365 내에 통합하고, 이미 SAS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기업을 위해 새로운 공동 솔루션도 출시할 방침이다. SAS를 이용해왔던 기업은 애저를 통해 클라우드의 확장성과 유연성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애저 IoT 플랫폼을 SAS 엣지-투-클라우드(edge-to-cloud) IoT 분석 및 AI 기능과 결합해 IoT에서 생성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대량으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스콧 구스리(Scott Guthrie)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및 AI 부문 수석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와 SAS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SAS 분석 오퍼링을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 통합해 기업 고객이 성장을 가속화하고 혁신을 주도할 새로운 방법을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SAS는 분석, 데이터 과학 및 머신러닝 분야에서 입증된 전문성을 보유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적 파트너사로,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이 복잡한 비즈니스 핵심 분석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리버 샤벤버거(Oliver Schabenberger) SAS 수석부회장은 “SAS와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한다는 공통된 비전을 가지고 있다. 양사는 풍부한 데이터를 통해 더 나은 의사결정으로 삶의 질을 향상하는 것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목표임을 이해하고 있다”라며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업 고객에게 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SAS 솔루션을 액세스할 수 있도록 효과적인 클라우드 전환 방법을 제공하고 누구나 기술 수준에 상관없이 이해 가능한 데이터 분석 기반의 신뢰할 수 있는 의사결정을 실현한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