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의 강자 넷마블이 콘솔과 PC온라인으로 플랫폼을 확장한다. 16일 넷마블의 발표에 따르면, 올 하반기 자체 지식재산권(IP)을 가진 ‘세븐나이츠’의 콘솔 버전을 공개한다. 또, 모바일과 PC 등에서 이용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게임 ‘매드월드’의 글로벌 퍼블리싱을 진행한다. 지금까지 ‘모바일’에서 성장해 온 넷마블이 신시장 개척을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셈이다.

넷마블의 전략은 크게 두 가지로 정리된다. 자체 IP 강화와 플랫폼 확장이다. 넷마블의 히트작 상당수는 남의 IP를 빌려와 유통하는 모바일 게임이었다. 매출에 비해 넷마블의 영업익이 비교적 적은 이유는 첫째가 플랫폼에 내는 수수료, 둘째가 IP에 대한 로열티 지급 영향이 컸다. 넷마블 측은 지난 2018년, 이미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사업영역 확대 전략으로 플랫폼 확장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이를 올 하반기부터 본격 시행하겠다는 것이 ‘세븐나이츠’의 콘솔 도전이다.

세븐나이츠의 콘솔 버전 이름은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 다. 닌텐도 스위치 버전인데,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넷마블의 핵심 IP와 콘솔 타이틀 결합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지난 3월 열린 닌텐도의 게임 프레젠테이션 방송 ‘닌텐도 다이렉트’에서 처음으로 영상이 일부 공개되면서 이용자들의 호응도 받았다.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는 세븐나이츠의 여덟 번째 멤버인 ‘바네사’가 시공간의 뒤틀림 속으로 빠져든 뒤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모험을 담고 있다. 모험 중간에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동료로 합류하는 등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넷마블 측은 설명했다. 또, 독자적인 스토리라인을 통해 엔딩이 있는 싱글 플레이 RPG라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라고 이 회사 측은 강조했다.

 

넷마블은 플랫폼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PC 스팀 및 콘솔 게임으로 개발 중인 ‘리틀 데빌 인사이드’의 개발사 니오스트림에 지분 30%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게임은 서바이벌 컨셉을 가진 액션 어드벤처 RPG로 가상의 빅토리아 시대를 다룬다. 이용자는 괴물과 미스테리를 연구하는 대학 부서의 박사에게 고용된 몰락 귀족이 되어 세계 곳곳을 탐험한다. 넷마블 측에 따르면 자유도 높은 게임플레이가 특징이다.

‘리틀 데빌 인사이드’는 지난 11일(미국 현지 시간 기준)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SIE)의 플레이스테이션5(PS5) 온라인 발표 행사에서 론칭 타이틀로 선정됐다. 이 날 발표한 PS5 출시 예정 라인업 중 유일한 국내 게임이다.

HTML5 기반으로 PC, 모바일 등 모든 플랫폼에서 플레이 가능한 ‘매드월드’도 넷마블의 멀티플랫폼 기대작이다. 넷마블은 작년 8월 잔디소프트가 개발 중인 MMORPG ‘매드월드’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매드월드’는 손으로 그린 느낌의 2D 쿼터뷰 그래픽을 바탕으로 문명이 멸망하고 악마가 지배하는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투쟁하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정통 MMORPG다. 모든 플랫폼에서 클라이언트 설치 없이 동시 플레이를 할 수 있다.

한편 넷마블은 올해 자체 IP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선보인 ‘A3: 스틸얼라이브’에 이어 오는 6월 18일 원작 PC 온라인게임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해 원작의 다양한 펫들과 콘텐츠를 모바일 턴제 MMORPG로 재해석한 게임 ‘스톤에이지 월드’를 글로벌 동시 출시한다. 대표 흥행 IP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 2006년부터 서비스 중인 대한민국 대표 PC 온라인 야구게임 ‘마구마구’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마구마구 2020’도 하반기 출시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