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사와 통신사가 손을잡고 만든 국내 OTT(Over The Top) 서비스 ‘웨이브’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를 선택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5일 웨비이브가 전사 IT 환경을 애저로 전면 이전했다고 발표했다.

웨이브는 900만 명 이상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다. 넷플릭스 등 해외 플랫폼에 대항하기 위해 SK텔레콤의 ‘옥수수’와 지상파 방송국이 운영하던 ‘푹(Pooq)’이 통합해 웨이브로 재탄생했다. 옛날 드라마와 예능 등 지상파 방송을 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OTT 서비스다.

웨이브는 현재 운영중인 OTT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고 해외진출 서비스와 지역을 확장하기 위해 전체 시스템을 애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이전했다고 밝혔다. 스트리밍 서비스의 송출, 관리, 데이터 분석 등 전 과정이 현재 애저 클라우드 상에서 운영되고 있다. 애저 쿠버네티스 서비스, 애저 CDN 서비스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하며, PaaS형태의 매니지드 서비스를 통해 대규모 인프라 확장과 데이터 분석을 용이하게 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웨이브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7개국에서 모바일 스트리밍이 가능한 웨이브고(wavve go)를 운영 중인데, 이번 애저 이전을 통해 웨이브에서 제공되는 콘텐츠를 7개의 개별 언어로 서비스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선택한 것도 해외 리전이 많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 61개의 리전을 운영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자동 번역, 자동 더빙 등을 통해 K-컬쳐가 언어의 장벽을 넘어 더욱 풍부하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CTO)은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에서 급성장 중인 MS 애저로 서비스 이전을 마무리했다”면서 “향후 해외진출 시에도 MS의 기술지원으로 웨이브 서비스 안정성 및 확장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사업총괄 이한성 상무는 “이번 웨이브IT의 애저 전환은 국내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의 경쟁력을 입증한 의미있는 사례”라며 “국내 최대 OTT 웨이브의 단계별 글로벌 서비스 확대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오라클이 제시하는 현대적인 데이터웨어하우스
  • 일시 : 2020년 11월 6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