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논란이 제기됐던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이하 줌)이 보안업체를 인수했다.

줌은 메시지와 파일 공유 서비스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키베이스 인수로 줌 플랫폼의 보안성과 개인정보보호 기능을 강화하게 된다. 특히 기존에 발표했던 종단간(end-to-end) 암호화 구현 계획을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릭 유안(Eric S. Yuan) 줌 최고경영자(CEO)는 “일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은 종단간 암호화를 지원하는 하고, 또 다른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은 보안 기능을 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어떤 플랫폼은 엔터프라이즈급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모두를 지원하는 플랫폼은 현재 없다”며 “줌이 그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안 CEO는 “사용자에게 보안과 손쉬운 사용성, 확장성을 한 번에 제공하는 것”이라며 “키베이스의 심층 암호화 및 보안 전문가가 줌에 합류한다. 줌은 보안 엔지니어를 영입함으로써 보안을 향상시키겠다는 90일 계획을 한층 발전시키게 됐다”고 덧붙였다.

유안 CEO는 지난달 보안 이슈가 커지자 사과와 함께 “향후 90일에 걸쳐 줌의 보안을 재점검하고, 기업을 위해 만들었던 서비스인 줌을 교육과 모임에 맞게 재설계할 것”이라는 보안 강화 계획을 내놨다. 이 때 줌은 향후 90일 동안 줌은 신규 기능 업데이트 없이 보안 기능 업데이트만 진행하기로 한 바 있다.

키베이스(Keybase.io) 공동 창업자이자 개발자인 맥스 크론(Max Krohn)은 “키베이스가 줌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키베이스는 보안과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다. 하루 수억 명의 참가자가 사용하는 플랫폼에 암호화 전문기술을 구현할 수 있게 돼 대단히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키베이스 팀은 줌의 보안 엔지니어링 조직의 구성원으로서, 줌 플랫폼의 보안 및 개인 정보보호 기능을 사전에 식별, 해결 및 개선하기 위한 줌의 90일 계획에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키베이스의 공동 창업자이자 개발자 맥스 크론이 줌 보안 엔지니어링 팀을 이끌 예정으로, 줌 CEO 에릭 유안에게 직접 보고하게 된다. 줌과 키베이스의 경영진이 협력해 키베이스 제품의 미래를 결정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인수에 대한 상세한 거래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