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클리닝 서비스 ‘미소’의 누적 주문이 올 1월 기준, 200만 건을 넘어섰다. 거래액은 누적 1000억원이다. 9일 미소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성장세는 더욱 빠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인 경제 성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2월달 비대면 홈클리닝 서비스 신청이 전년 동기 대비 69%가 늘었다.

미소는 지난 2015년 홈클리닝 서비스를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미소 측은 서비스의 성장요인으로 편리성과 안전성, 이용자 신뢰를 꼽았다. 이 회사 측이 밝힌 서비스 재 이용률은 85%이며, 영업배상책임 보험에 가입되어 있다. 현재 미소에서 일하는 현장 클리너의 수는 3만5000여 명이다.

자료제공=미소. 창업 후 3년 만인 2018년 12월, 누적 주문 100만 건을 달성했다. 이후 두 배인 누적 주문 200만건을 달성 데는 딱 1년이 걸렸다.

 

미소는 홈클리닝을 시작으로 집과 관련한 서비스 전체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관련해 올 1월 ▲인테리어 ▲가전제품 설치 및 수리 ▲가구 리폼 ▲철거·청소 ▲정리·수납전문가 ▲정기 세차 서비스 ▲육아·실버·요리 도우미를 포함, 총 58개의 홈서비스를 선보였다. 해당 서비스들은 출시 석 달만에 1만건의 누적 주문을 기록했다.

빅터 칭 미소 대표는 “누적 주문 200만 건을 달성해 미소가 대한민국 1등 홈서비스 브랜드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하게 되어 기쁘다”며 “미소에 보내주시는 성원에 보답하고자 서비스 향상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