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A&C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인 CNCF(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의 실버 멤버십에 가입했다고 6일 밝혔다. 티맥스A&C는 티맥소소프트의 관계사로 운영체제 및 클라우드 사업을 펼치는 회사다.

CNCF는 오픈소스 쿠버네티스를 관장하는 오픈소스재단이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를 위한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리눅스재단이 산하 재단으로 설립했다. 2015년 출범 당시 3곳의 회원사로 시작해 2020년 3월 31일 기준으로 560개 이상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200개 이상의 신규 회원사가 증가하는 등 매우 빠른 속도로 규모가 커지고 있다.

CNCF 프로젝트 중에 쿠버네티스 이외에도 아파치나 엔진엑스를 대체하는 엔보이라는 프로젝트도 급성장하는 중이다.

티맥스A&C가 CNCF 멤버로 가입한 것은 클라우드 사업에 주력하기 위한 일환으로 풀이된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하이퍼클라우드’라는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을 발표했다. 티맥스A&C 측은 “고객의 자유로운 서비스 선택과 쉽고 안정적인 운영 환경을 보장하고자 쿠버네티스라를 기반으로 여러 오픈소스를 최적화해 공급하는 전략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하이퍼클라우드는 쿠버네티스가 제공하는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표준으로 정의했다. 오픈소스 시장에서 이미 검증되어 많이 사용되고 있는 플러그인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으며, 티맥스가 제공하는 스토리지와 네트워크 플러그인을 통해 더욱더 강화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티맥스A&C 한상욱 대표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이 모든 산업 분야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티맥스A&C는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술 표준인 쿠버네티스를 적용한 하이퍼클라우드와 데브옵스, 미들웨어, 데이터베이스의 원활한 통합과 관리가 가능한 매니지먼트 서비스형 플랫폼(PaaS) 벤더로 입지를 다져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