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들의 공공 배달앱 개발이 현실화될 듯 보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특유의 추진력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군산의 배달의명수를 성공 레퍼런스로 삼아 각 지자체가 공공 배달앱 개발에 나서고 있습니다. 인천에 배달서구라는 앱이 나와 있고, 제천시, 서울 광진구 등도 공공 배달앱을 준비중입니다. 앞으로 지역 배달앱은 우후죽순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같은 움직임을 보는 IT 스타트업 업계는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배달의민족은 이 사안에 대해 철저히 말을 아끼는 모습입니다. 자신들의 정책 변경이 예상치 못하게 큰 사회적 이슈가 된 상황에서 말 한마디 잘못하면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특히 유력 정치인이 참전한 논쟁이기 때문에 최대한 몸을 낮추고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읊조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그런데 말입니다.

배달의민족의 지금 속마음은 어떨까요? 이재명 지사와 일부 지자체에 대한 분노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을까요?

공식·비공식적으로 아무말도 안 하니까 ‘관심법’을 좀 동원해봐야 할 듯합니다.


어쩌면 배달의민족은 지금 속으로 웃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억울하다는 생각은 하겠지만, 이재명 지사를 필두로 한 공공 배달앱의 등장이 딜리버리히어로와의 인수합병에 유리하게 작동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배달의민족이 현재 가장 신경 쓰는 것은 ‘독점’에 대한 비판입니다. 배달의민족이 독일의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을 하면서 국내 시장 1, 2, 3위가 한솥밥을 먹게 됐습니다. 딜리버리히어로가 시장의 99%를 차지하게 된다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독점이 이슈가 되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인수합병 거래를 승인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현재 배달의민족이 가장 두려워하는 시나리오가 아마 이것일 겁니다.

인수합병 발표 보도자료에서 뜬금없이 ‘일본계 거대 자본을 등에 업은 C사’라는 표현이 나왔던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의 일환입니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배달통의 운영사가 합병해도 쿠팡과 같은 큰 경쟁사가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의 경쟁은 계속될 것이다. 그러니까 공정위는 합병을 승인해달라’는 속마음을 표현한 것이죠.

이처럼 경쟁구도를 최대한 과장해야 하는 상황에서 공공 배달앱의 등장은 어떻게 받아들여 질까요? ‘이제 배달의민족은 공공 배달앱과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하겠구나’라는 생각이 시장에 퍼지면 어떨까요? “일본계 거대 자본을 등에 없은 배달앱”에 이어 “지자체가 수수료도 없이 운영하는 배달앱”과도 경쟁을 해야한다면 공정위의 칼날이 조금 부드러워 질지도 모르죠.





그런 점에서 이재명 지사는 울고 싶은 배달의민족의 뺨을 때려주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이와 같은 관심법의 또다른 근거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과 같은 협회가 이 사안에 대해 의외로 조용하다는 점입니다. 지자체가 스타트업 서비스와 경쟁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이라면, 일반적으로 이와 같은 협단체가 나서서 비판 성명이라도 하나 발표하게 마련인데, 아직 조용합니다. 발표 안 하는 게 오히려 회원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배달의민족이 두려워하는 건 독점에 대한 부정적 인식 확산이지 공공 배달앱 자체는 아닐 겁니다. 배달의명수에 무너질 배달의민족이라면 이미 요기요에, 배달통에, 쿠팡에, 카카오에, 위메프에 의해 무너졌을 겁니다.

이재명 지사는 “배달앱은 기술혁신이 아닌 단순플랫폼에 불과하다”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만, 이 지사가 모르는 게 있습니다. 기술혁신보다 배달의민족처럼 단순하지만 지배적인 플랫폼을 만드는 게 훨씬 어렵습니다. 선도업체의 기술을 따라잡는 것보다 지배적인 플랫폼이 있는 시장구도를 뒤집는 것이 훨씬 더 힘든 도전입니다. 통신3사나 삼성전자가 카카오의 기술력을 못 따라잡아서 카카오톡한테 깨진 게 아닙니다.

아무리 단순한 플랫폼이더라도, 그걸 만드는 과정이 단순하지는 않습니다.

글. 바이라이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