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가 자사 인기 게임 ‘검은사막’의 일본 서비스에 직접 뛰어든다고 27일 밝혔다. 현지 업체와 계약 종료에 따른 것인데, 일본 내 직접 서비스는 검은사막이 일본에 진출한 2015년 이래로 처음 있는 일이다. 일본 내 서비스를 직접 관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었다.

직접 운영의 계기는 현지 업체와의 계약 종료다. 계약 만료에 따라 펄어비스가 서비스권을 이어받아 운영키로 했다. 5년 사이 회사의 덩치가 커져 일본 서비스를 직접할 수 있는 인력이 충원됐기 때문이다.

검은사막은 일본 게임 웹진 ‘포게이머(4gamer)’에서 95점의 평점을 받을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014년 선보인 검은 사막은 일본 진출을 기점으로 현재 150여개 국가에서 12종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일본의 인기 록밴드 글레이(GLAY)와 직접 서비스 기념 뮤직비디오 ‘검은사막 X 글레이’를 선보였다. 글레이의 음악 ‘다시 여기서 만나요(またここであいましょう)’를 배경으로 검은사막 인게임 영상과 GLAY 라이브 투어 영상을 담았다. 영상은 공개 나흘만에 조회수 170만을 넘겼다.

뮤직비디오 발표 외에 펄어비스 측은 현지 이용자와 소통을 위해 유튜브 및 트위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펄어비스 측은 ‘샤이’ 캐릭터 업데이트 당시 이용자들이 직접 그린 팬아트와 커스터마이징 작품을 트위터에 올리는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정섭 펄어비스 일본 지사장은 “일본 이용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검은사막을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직접 서비스를 진행한다”며 ”펄어비스의 권역 직접 서비스 노하우를 통해 게임 서비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