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바이브’가 음원 정산 방식을 바꾼다. 이용자별로 개인이 직접 들은 음악에만 음원 사용료를 전달한다. 그동안은 많이 재생된 순서대로 저작권료를 배분해왔다. 비교적 덜 알려진 가수나 음원에 불공정하다는 문제제기가 있었다. 음원 서비스의 후발주자인 네이버가 정산 방식의 변화로 아티스트들과 음악 팬의 마음을 얻어 스트리밍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네이버 측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자사 인공지능 기반 음악 서비스 ‘바이브’에 올 상반기 중 새로운 음원 사용료 정산 시스템인 ‘바이브 페이먼트 시스템(VIBE Payment System, 이하 VPS)’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개인 별로 낸 스트리밍 요금을 실제 자신이 들은 음악의 저작권자에게만 전달하는 것이 골자다. 국외에서는 프랑스의 음원 사이트 ‘디저’가 이와 유사한 정산 방식 변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바이브를 비롯한 국내 음원 사이트들은 전체 음원 재생 수에서 특정 음원의 재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계산해 음원 사용료를 정산하는 방식(비례배분제)을 채택해왔다. 개인이 어떤 음악을 얼마나 들었나보다는, 전체적으로 어떤 음원이 가장 많이 재생되었는가를 기준으로 정산되는 방식이다.

재생된 수에 비례해 음원을 정산하는 기존 방식은 플랫폼 입장에서는 합리적일 수 있으나 개별 아티스트에게는 불공정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특히 소규모 팬덤을 가진 아티스트의 경우 절대 재생 규모가 작기 때문에 정산에 불리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려 비용을 지불해왔으나, 실제 그 값이 대중적 인기가 높은 곡에만 치러져 온데 불만을 가질 수 있다.

네이버 측은 정산 방식 변화 취지를 두고 “바이브는 인공지능 추천 엔진을 통해 이용자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음악과 아티스트를 만나고, 아티스트 역시 자신의 음악을 좋아할 더욱 다양한 이용자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 노력해 왔다”며 “이번 바이브의 VPS 도입도 음원 사용료 정산 방식으로 아티스트들과 팬의 연결 고리를 더욱 뚜렷하게 만들어 보려는 또 다른 시도”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VPS 도입으로 이용자들이 자신의 멤버십 비용이 어떤 아티스트에게 전달되었는지 투명하게 확인하며 음악 산업 생태계 내 일원으로서 적극적이고 건강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게 될 것이로 봤다. 아울러 인기 아티스트는 물론 시대를 아우르는 음악이나 비주류 장르 음악 활동을 펼치는 독립 아티스트들 역시 팬들의 응원이 보다 직접적으로 전달됨으로써 건강한 창작활동을 이어 나가는데 힘이 되기를 기대했다.

이태훈 네이버 뮤직 비즈니스 리더는 “이번 음원 사용료 정산 방식 변경은 아티스트를 위한 바이브의 의미있는 첫 걸음”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개선을 통해 아티스트와 팬, 서비스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들을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상반기 중 본격적인 VPS 시작을 위해 음원사 및 유통사 등 유관 기관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권리자가 재생 관련 데이터 및 정산액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