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4차 산업혁명 성장의 기반이 되는 정보보호 산업을 육성하고 강화하기 위해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 및 해외진출’을 지원한 결과, 지난 3년 동안 투자유치 170억5900만원, 수출액 819억5000만여원 규모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KISA는 이를 정보보호 스타트업 지원 성과로 보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 KISA는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 센터인 정보보호 클러스터를 개소했다. 이후 스타트업과 현장 소통을 통해 투자, 기술협업, 사업협업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기업의 안정적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에는 정보보호 기업의 현실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정보보호 기업 원스톱 지원 허브’를 정보보호클러스터 내에 조성하기도 했다. 정보제공, 기술조언, 판로개척, 사업화, 행정지원 분야에 대한 전문가 상담(149건)을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K-스타트업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 3년 동안 지원한 총 84개 스타트업에서 투자유치, 지식재산권 획득 등의 성과가 나왔다.

지난해 총 6개 기업이 108억4000만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전년도인 2018년 4개 기업이 57억원을 투자 받은 것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투자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또 9개 기업에서 정보보호 신기술 특허를 등록했다.


투자유치 및 지식재산권(특허) 등록기업은 2017년 2건, 2018년 6건에 그쳤지만, 2019년에는 15건을 달성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KISA의 설명이다.

KISA는 정보보호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진출수요와 현지 사업수요 등을 바탕으로 5개 권역 30개국을 신규 전략 국가로 선정해 국가별 정보보호 체계 및 보안수준, 시장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말 한 스타트업 기업이 미국 공군의 군용 특수 반도체 칩 개발 대회 본선에 진출해 120만달러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한 핀테크 기업은 탄자니아 국영통신사 모바일머니 시스템 구축 사업을 장기 운영수익배분구조(PPP)(시스템 구축에 1230만달러 투자, 7년간 운영수익 배분) 형태로 수주하는 쾌거도 달성했다.

아울러 지난 3년간 92개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해 2019년 한 해에만 27개 기업, 390억여원의 정보보호 제품 수출을 견인했다. 이는 2018년 대비 55%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및 중동지역 분쟁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거뒀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앞으로 국내 기업이 개발협력국 진출은 물론 선진시장에서도 활약할 수 있도록 물리보안, 블록체인, 위치정보 등 다양한 K-스타트업의 전략적 진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5월 무료 웨비나 ]
  • 넥스트 노멀, 비즈니스 변화와 도전을 위한 DID 기술 활용 방안
    날짜 : 2022년 5월 25일 (수)
    시간 : 14:00 ~ 15:0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