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로메티(Virginia Rometty, 지니 로메티) IBM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이 8년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이에 따라 IBM 경영진이 교체되면서 변화가 예상된다.

IBM 이사회는 로메티 CEO 겸 회장의 퇴임을 앞두고 신임 CEO와 신임 의장을 선출했다. 아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 클라우드 및 코그너티브(인지) 소프트웨어 부문 수석 부사장이 신임 CEO로, 짐 화이트허스트(James Whitehurst) IBM 수석 부사장 겸 레드햇의 CEO가 새로운 IBM 회장으로 선임했다.

이들의 공식 임기는 오는 4월 6일부터다.

새롭게 선임된 아빈드 크리슈나 IBM 신임 CEO

로메티 CEO는 “아르빈드는 IBM의 다음 시대에 적합한 CEO”라며 “AI, 클라우드, 양자컴퓨팅, 블록체인 같은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 훌륭한 기술자이며, 현재와 미래 비즈니스를 위한 최고의 리더”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아르빈드 신임 CEO는 클라우드와 인지 소프트웨어 사업 부문을 성장시켰고, 역사상 가장 큰 인수를 이끌었다”며 “IBM의 고객을 클라우드와 인지 시대로 이끌 수 있는 적합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화이트허스트 회장에 대해서는 “레드햇을 세계 최고의 오픈소스 엔터프라이즈 IT 소프트웨어 솔루션 및 서비스 제공업체로 자리매김한 리더로, IBM의 일부로 더 많은 사람에게 이 기술을 제공하는 범위와 혜택을 빠르게 확대해 왔다”고 강조했다

지니 로메티 IBM 회장(CEO)

한편, 로메티 회장 겸 CEO는 올해 말까지 이사회 의장직을 유지한 뒤 은퇴할 예정이다. 그는 40년 가까이 IBM에서 근무해왔으며, 지난 2012년부터 CEO를 맡고 있다.

IBM측은 로메티 회장의 리더십 아래 IBM은 65개 회사를 인수했으며, IBM의 포트폴리오의 50%는 새롭게 탈바꿈했다고 전했다. 210억달러 규모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을 비롯해 IBM이 AI와 양자컴퓨팅, 블록체인 분야에서 리더십을 구축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