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스카우트시스템즈는 서비스제공업체와 대규모 엔터프라이즈에 차세대 디도스(DDoS) 가시성과 보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아버 사이트라인 위드 센티넬(Arbor Sightline with Sentinel)’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아버 사이트라인 위드 센티넬’은 아버네트웍스의 보호 기술과 지능형 분석 및 머신러닝, 자동화 기능을 제공하는 넷스카우트 레이어7(L7) 기술을 결합했다. 기존 네트워크 인프라 방어 기능에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스마트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오케스트레이션 기능을 통합했다.

이 솔루션은 넷스카우트의 스마트 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이 기술은 L7 가시성과 지능형 분석을 활용하는 특허받은 ASI(Adaptive Service Intelligence) 기술을 사용해 테라비트 규모에서 애플리케이션 계층 위협을 식별하는 스마트 가시성 및 탐지 기능을 제공한다.

스마트 가시성을 사용해 네트워크 내외부에서 새로운 지능형 자동 분석·방어 기능을 구동함으로써 전체 디도스 공격 관리 비용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넷스카우트는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ISP)와 대규모 네트워크 운영자에게 공격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인터프로바이더(Inter-Provider) 간 시그널링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더 가까운 네트워크 엣지에서 위협을 효과적으로 방어하는 조직적 방어체계(Orchestrated Mitigation)를 제공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