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KISA)은 10일 제1기 사내벤처를 공식 출범했다.

KISA는 창의적인 조직문화 조성과 정보보호분야 신사업 발굴을 위해 올해 사내벤처 제도를 새롭게 도입했다. 지난달 사내벤처팀을 선발, 성공적인 운영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과 출범식을 10일 KISA 나주본원에서 개최했다.

내부공모와 내·외부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제1기 사내벤처 ‘시큐리티 AI 플러스(Security AI+)’팀은 정보보호 연구개발(R&D), 클라우드 인프라 보안, 투자유치·산업 전문가로 구성됐다. 사내벤처팀은 앞으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경연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AI+ 챌린지(Challenge)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내벤처팀은 올해 말까지 독립된 별도의 업무공간에서 창업교육, 컨설팅, 투자자 연결 등의 지원을 제공받는 인큐베이팅을 거친 뒤, 최종 심사를 통해 분사창업 여부가 결정된다. 또한 분사 이후 사업에 실패하더라도 창업휴직 제도를 통해 3년 이내에 KISA로 복귀할 수 있다.





김석환 원장은 “사내벤처 출범을 통해 원내 혁신문화가 활성화되고, 나아가 신성장 동력 발굴과 일자리 창출 등의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