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규모의 IT 행사인 CES의 중요한 화두 중 하나는 스마트홈이다. 대부분의 전자기기 업체들은 가정에 있는 모든 디바이스를 인터넷을 통해 서로 연결하고 AI  등을 통해 제어하는 미래를 제시한다. 아니 전자기기뿐 아니라 거울, 책상, 세면대, 침대 등 전자기기가 아니었던 사물까지도 인터넷으로 연결하려는 움직임을 CES에서는 자주 만날 수 있다.

이와 같은 상상이 현실이 되려면 모든 디바이스가 서로 연결되어야 가치를 발휘한다. 연결되지 않고 각각 독립적으로 존재한다면 수많은 디바이스를 별도로 제어하기 위해 사용자는 혼란에 빠질 것이다. 구글, 아마존, 삼성전자, 엘지전자, 애플 등을 비롯해 스마트홈 시장을 잡고 싶어하는 회사들이 모두 각자의 기술로 만들어 서로 연결되지 않는다면 스마트홈이 아니라 카오스홈이 될 것이다. 수십, 수백개가 될 수도 있는 가정내  IoT 기기들을 각자 개별적으로 관리하고, 개별적으로 제어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 글로벌 선도 업체들은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를 구성해 하나의 사물인터넷 표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사물인터넷 디바이스들이 제조업체, 운영 체제, 칩셋 등에 관계없이 서로 통신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OCF는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기업들이 주도해온 표준이다.

이번 CES 2020에서는 OCF 2.1가 공식 발표했다. 특히 이번 CES 2020에는 이 표준을 적용한 베타버전의 제품이 다수 발표됐다. BSC 컴퓨터, 코맥스(COMMAX), 슈어유니버셜(SURE Universal), 하이얼(Haier), LG전자, 리시데오(Resideo), 삼성전자 등이 TV, 로봇청소기, 태블릿, 에어컨 등 OCF 2.1 호환 장치를 선보였다.

특히 OC F 2.1은 클라우드와의 인터페이스 표준인 OCF 유니버셜 클라우드 인터페이스(OCF Universal Cloud Interface, 이하 OCF UCI)를 새롭게 정한 것이 특징이다.

OCF UCI는 다양한 제조 업체의 ’클라우드 서버 간의 연결, 장치와 클라우드 간의 연결을 표준화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API다. 각 회사들이 일일이 API를 개발하는 것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일이다. 표준이 없다면 몇몇 회사가 API를 독과점할 가능성도 높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는 역할도 한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OCF 유니버셜 클라우드 인터페이스를 통해 현재 사물인터넷 시장의 파편화 문제를 해결하고 통합 IoT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준호 OCF 상임이사는 “OCF UCI는 클라우드 앱을 개발하고 지원할 능력이 부족한 제조기업간의 협업을 단순화할 수 있다”면서 “제조업체는 OCF UCI API를 구현한다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연결하는 장치를 쉽게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