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이 한국거래소(KRX, 이사장 정지원)의 ‘기술특례상장’ 제도 전문평가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기술특례상장은 전문평가기관을 통해 유망한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평가해 현재 이익 실현 여부에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증권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제도다. KISA는 이 제도에 따라 유망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의 증권시장 상장 여부를 평가하는 전문기관이 됐다.

KRX와 KISA는 앞서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을 통해 핀테크, 블록체인, 융합보안 등 유망 기술을 갖춘 우수 기업에 대해 직접금융 이용을 지원(코스닥 및 코넥스 시장 상장 등)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내 신산업 성장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전문기관 간 핵심 역량을 연계해 기술발전에 따른 산업 환경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우리나라에서 4차 산업을 선도하는 데카콘 기업이 탄생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