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 주축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범부처 간 협력이 본격 추진되고 있다.

KISA는 정보보호 소관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처,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인 원주시, 사회보장정보원 등 관계기관, 민간 전문가와 10일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보보호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용자들의 민감한 의료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정보보호 수준 제고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융합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경우, 사이버 침해사고가 발생하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접적인 피해를 야기할 수 있어 보안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이번 간담회에서는 디지털헬스케어 관련 ▲침해사고 공동대응 및 위협정보 공유 ▲보안 리빙랩(테스트베드) 구축 및 운영 ▲보안모델 개발 및 보급·확산 ▲보안 기술교육 및 인식제고 ▲보안취약점 점검 및 보호조치 지원 ▲기기 보안 내재화 및 안전성 평가 기반 마련 등이 논의됐다.

구체적 협력·추진을 위해 향후 소관부처, 유관기관, 민간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정보보호 협의체’를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

신대규 KISA 융합보안단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디지털헬스케어 정보보호에 대한 범부처 대응협력 체계를 구축해 디지털헬스케어 서비스 및 기기의 안전성 확보 및 침해 대응 주체를 명확히 할 수 있었다”며, “KISA는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관련기관 및 산·학계와 더욱 협력을 확대·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KISA는 지난 달 원주시와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WMIT)와 디지털 헬스케어 정보보호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이날 협약으로 이들 기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보안 리빙랩(테스트베드) 구축 및 운영 ▲보안모델 개발 및 보급·확산 ▲보안 기술교육 및 인식제고 ▲중소기업 보안취약점 점검 및 보호조치 지원 ▲기기 보안 내재화 및 안전성 평가 기반 마련 등에 협력하게 된다.

앞으로 WMIT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 내에 보안 리빙랩을 구축해 지역 의료기기 기업들의 정보보호 역량 강화를 위한 기기 사이버보안 안전성 테스트 환경을 조성하는 등 의료기기 산업분야 보안 내재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