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티센(대표 박진국)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이 진행하고 있는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각각 2008년, 2010년 도입된 기존 에듀파인과 업무관리시스템의 노후화, 처리용량 부족에 따른 서비스 중단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진행됐다. 글로벌 웹표준과 HTML5를 적용하는 등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를 포함한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고, 지방교육 행·재정 업무처리 및 교육재정시스템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초대형 시스템 구축사업이다.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은 전국 초·중·고와 국·공립유치원이 사용하고 있는 예산회계시스템과 업무관리시스템을 통합 구축돼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과 산하기관, 1만 2000개 각급학교 56만명의 교직원이 사용하고 있는 초대형 시스템이다.

지난 9월 17개 시·도교육청이 예산편성, 교부금, 서비스공통 등 2020년 회계연도 예산을 편성할 수 있도록 1단계 구축을 완료했다. 이어 예산 집행을 위한 회계분야와 업무관리시스템, 결산시스템을 2020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은 13개 분야, 24개 단위업무, 63개 세부업무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아이티센은 기술 난이도가 높다는 업계의 인식에도 불구하고, 재정업무 순기에 따라 시스템 분석, 설계 및 단계별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티센은 2012년 에듀파인 물적기반 유지관리 사업과 보안고도화 사업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유지관리 사업을 계속 수행했다. 이 사업의 대기업 참여가 제한된 이후 2014년부터 주사업자로 시스템을 개발·운영해 왔다. 현재 1300여억원 규모의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의 응용SW 개발사업과 인프라 구축사업의 주사업자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박진국 아이티센 대표는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 응용SW개발 사업과 인프라 구축사업 모두 클라우드, 네트워크 가상화 등 SW·HW 분야에서 축적해온 신기술을 적용하는 대규모 차세대 전자정부 프로젝트”라며 “아이티센은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수행능력과 인력풀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개정 SW산업진흥법 시행 후 공공부문에 대기업 진입이 막히면서 대기업 전문가 대다수가 중견기업으로 이동했고, 시장의 우려와 달리 아이티센을 비롯한 중견아이티센 중소기업이 협업해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완수해 왔다. 1단계 구축 역시 차질없이 완료했고 돌발 변수가 없는 한 재정순기에 맞춘 2단계, 3단계 구축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학수 아이티센 전무는 “이전에 진행했던 대규모 전자정부 사업은 알려지지 않았을 뿐 설계변경 등 구축 상세이견으로 발주기관과 수행기업, 컨소시엄 참여사의 다툼이 많았고, 개통일정이 지연되는 경우가 잦았다. 차세대 지방교육행·재정통합시스템은 현재 예산분야 (1단계)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회계분야(2단계), 결산분야(3단계)도 차질없이 일정에 맞춰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아이티센은 기획재정부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교육부 국립대학 자원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국세청 차세대 국세종합정보시스템 운영사업, KERIS 나이스·에듀파인 물적기반 운영사업 등을 잇달아 추진하면서 차세대 행정, 재정, 세정 ICT 분야에서 두드러지고 있다.

국세청, 외교부 클라우드 기반 G4K 1차 구축 사업에 이어 2차 사업도 연속 수주한 바 있다. 우정사업본부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보안관제 구축사업 등 클라우드,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기술 관련 전자정부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