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빗테크놀로지(대표 김영랑)는 1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프트웨어정의경계(SDP) 기술을 활용한 ‘이지스 커넥트(Aegis Connect)’를 선보였다.

전세계적으로 시장 초기단계에 있는 SDP는 내부와 외부 네트워크라는 전통적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언제 어디서든 안전한 액세스를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이다.

프라이빗테크놀로지는 SDP 개념을 차용해 자체 애플리케이션 보안과 네트워크 보안 기술을 결합해 인증된 사용자가 인가된 애플리케이션에 안전하게 접속을 수행할 있는 ‘이지스 커넥트’를 개발했다.

해외 특허를 출원 중인 ‘애플리케이션 화이트 플로우’ 기술로 인터넷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할 때마다 안전한 보안 터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주요 자원을 권한없는 사용자와 알려지지 않은 악성코드에 감염된 단말로부터 격리한다.

인가된 애플리케이션만 접속을 허용하고 비인가된 애플리케이션 접속은 차단하며, 무결성을 검증해 위변조된 애플리케이션도 접속을 차단해 위협으로부터 보호한다. 또 인가된 애플리케이션단 보안 터널로만 안전하게 데이터 패킷을 전송할 수 있다.





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는 “단말은 기존 백신 등 멀웨어 탐지 기술로는 발견되지 않은 위협이 잠재돼 있으며, 네트워크 역시 TCP/IP 기술의 보안취약성으로 제로트러스트 상태에 있다”라며 “애플리케이션레벨 터널 기술로 제로트러스트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위협을 차단할 수 있으며, 네트워크 킬체인 기술을 더해 공격표면을 최소화함으로써 기존 해외기업들의 SDP 솔루션과 차별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지스 커넥트’는 애플리케이션레벨 SDP 컨트롤러와 네트워크레벨 SDP 게이트웨이, 에이전트인 노드, 네트워크 관제 솔루션인 위자드로 구성돼 있으며, 레거시 네트워크 경계 기술 통합 스위치인 패브릭도 제공한다.

이 제품은 현재 온프레미스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 대상으로 구축할 수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 및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는 향후 지원할 계획이다.

프라이빗테크놀로지는 ‘이지스 커넥트’를 공공, 국방 분야에 소개하면서 몇몇 시범사업과 개념증명(PoC)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측은 영업 조직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인력을 충원하며 시장 공략을 준비하고, 파트너를 확보해 내년 본격적인 레퍼런스 확보와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

프라이빗테크놀로지는 투자전문기업에서 2018년 분사해 보안 신생기업으로 새롭게 사업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보안 네트워크 라우팅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캐스피언네트웍스의 기술을 인수한 모바일컨퍼전스가 미국에서 설립한 세이블네트웍스의 기술을 인수했다. 현재 미국과 한국에 사무소를 모두 두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