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1만대 증차”를 발표했던 타다가 잠시 계획을 중단한다. 국토교통부와의 관계, 택시 업계의 반발 등에 우선 한 발 물러섰다. 택시제도 개편을 위한 실무회의에 참석하면서, 최대한 대화로 자신들의 처지를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고 대신 ‘타다 프리미엄’을 확충한다고 16일 밝혔다. 타다 베이직은 11인승 이상 승합차로 택시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해 와서 합법이냐, 불법이냐 하는 논란이 있어 왔다. 타다 프리미엄은 요금이 비싼 서비스라, 택시 업계와 직접적 갈등 요소는 없다.

타다 측은 이날 “국민의 지지를 받는 서비스인 만큼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택시 업계와 요금경쟁을 지양하는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타다 베이직의 요금을 조정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중형택시와 가격으로 경쟁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는 것이다.

박재욱 VCNC 대표

앞서 지난 7일 가속화되고 있는 수요증가에 맞춰 내년까지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던 입장에서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이는 국토교통부와 택시업계가 타다의 서비스 확대 방안이 현재 논의중인 택시제도 개편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부적절성을 강력하게 지적한 것이 반영됐다.

대신 급증하는 이용자 수요는 개인 및 법인 택시와 상생협력으로 충족시켜 나가기로 방향을 잡았다. 택시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타다 프리미엄’의 문호를 개방하고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기사, 법인택시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또 현재 2,800cc 이상 세단 차량으로 운영중인 타다 프리미엄을 승합차(카니발)와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타다는 택시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타다가 구축해온 프리미엄 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타다 측은 기대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년간 이용자의 이동 편익을 확장하고 드라이버의 처우, 근무여건 개선 등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지만, 더 큰 사회적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할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이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한국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해 나가겠다”며 “택시업계와도 다양한 차종과 제휴를 통해 심도 있는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미래차 국가비전이 선포되는 이 시점에 타다와 모빌리티 산업은 그 생태계의 중추에 있다. 인공지능(AI)과 데이터에 기반한 미래산업과 기술의 발전을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뛰고 있다. 타다의 실험과 도전을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