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앞으로 몇 년 동안은 리니지2M을 기술적으로는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없을 것이다.”

리니지2M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4K급 풀3D 그래픽으로 무장했다. 여타 모바일 MMORPG와 비교해서 가장 높은 사양의 그래픽과 기술을 채택한 것을 강점으로 삼았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기대작인 ‘리니지2M’ 소개하면서 이같이 기대감을 드러냈다.

리니지2M은, 지난 2003년 엔씨소프트가 선보인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2’의 모바일 버전이다. 당시 리니지2는 2D 게임이 주를 이루던 시장에 3D 그래픽을 끌고 와 인기를 얻었었다. 김 대표는 “리니지2 PC 게임 때 목표 삼았던 것은 2D 게임 시대에서 MMORPG를 3D로 만들어보겠다는 도전을 했던 프로젝트”라며 “리니지2M 역시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모아 모바일에서 구현해 게임의 한계를 넘어보자는 차원에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는 이날 간담회 키노트에서 직접 리니지2M의 주요 특징을 네 가지 키워드로 설명하기도 했다.

 

모바일 첫 4K

김 대표에 따르면, 리니지2M 개발팀은 리니지2의 개발정신을 모바일에서 구현하기 위해 ‘모바일을 뛰어 넘는 풀3D 그래픽’을 도전과제로 삼았다. 애초 리니지2가 PC 온라인 게임에 3D를 도입했던 걸 이야기하는 것이다. 그래서 리니지2M은 애초에 4K를 기본으로 그래픽을 구현했다. 최고 수준으로 그래픽 수준을 끌어올려 모바일은 물론 PC에서도 리니지2M을 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게 가능한 이유 중 하나는, 엔씨소프트가 이날 ‘퍼플’이라는 플랫폼을 공개했기 때문이기다. 엔씨 게임 전용 서비스인데, 모바일에서 게임을 하다가 곧바로 PC에서 그 게임을 이어할 수 있게 했다. ‘로딩’ 없이 말이다. 리니지2M부터 시작, 차츰 엔씨가 가진 IP 들로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퍼플_

리니지2M을 시작으로 하나의 게임을 모바일과 PC에서 모두 할 수 있게 지원하는 엔씨 게임 전용 서비스다. 스마트폰으로 리니지2M을 하다가 곧바로 PC에서 이어서 게임을 할 수 있게 하는 개념이다. 별도 로딩 없이 곧바로 기기 간 연결이 가능한 것 외에, 커뮤니티와 방송 기능을 집어 넣었다. 대규모 채팅이 가능하고 게임과 관련한 콘텐츠를 공유하는 것 외에, 게임을 하면서 곧바로 방송을 하거나 혹은 방송을 보다가 곧바로 게임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파티원의 화면을 보면서 게임을 할 수 있게 한 것도 특징이다.

 

그래픽의 수려함을 강조했다. 자료제공=엔씨소프트

모바일 첫 충돌처리 기술

게임 안에서 캐릭터가 부딪힐 때, 실제로 사람이 부딪힌 것 같은 느낌을 유저가 느끼도록 기술을 개선했다는 이야기다. 지금까지는 캐릭터가 부딪히는 상황을 화면에서는 캐릭터가 겹쳐 보이는 정도로 표현해왔다. 충돌을 하기에는 기술적인 난제가 많았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에서 게임 내 캐릭터가 각자의 공간을 갖는 방식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각자의 공간이 있으니 게임 내 캐릭터가 겹칠 이유가 없고 부딪혔을때 튕겨 나가는 표현도 가능하다. 김 대표는 “몰려오는 적에 내 몸으로 대항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을 만들고자 했다”며 “거대한 몬스터의 실제적인 존재감을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라고 설명했다.

 

부딪혀봐라. 자료제공=엔씨소프트

 

심리스 로딩

심리스(seamless)라는 것은, 말 그대로 ‘끊김없는’이라는 뜻이다. 월드에서 월드로 이동할 때, 로딩이 생기면 심리스한 체험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게 김택진 대표의 이야기다. “리니지M2는 모든 사람이 한 공간에 있을 수 있는 게임으로 개발해보고자 했다”는 말이 심리스를 표현한 것이다.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로딩 없는 플레이’ 이다 . 김 대표는 “게임을 할 때 월드를 이곳저곳 다니느라 텔레포트 하는데, 다시 로딩, 다시 로딩을 하면서 월드가 깨져 있는 느낌을 갖는 걸 극복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거대한 월드에서 누구나 어디든지 자유롭게 다니는 심리스 월드를 개발하고자 했다는 것이다.

 

모바일 최대 오픈 월드

1만명 이상의 유저가 하나의 채널에서 투쟁할 수 있는 세상을 구현하고자 한 것이 ‘원 채널 오픈 월드’다. 내부 테스트를 하면서, “기술적으로든 물리적으로든 이전에는 없었던 가장 거대한 세상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김 대표는 강조했다.

 

리니지2M은 5일 정오(오후 12시)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최고사양 스마트폰에서 게임을 하기에 적합하지만, 이보다 낮은 사양의 폰에서도 게임을 할 수 있게 그래픽을 조정하는 기술을 넣었다고 했다. 출시는 4분기 중이다. 정확한 날짜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질의응답 시간에 이성구 엔씨소프트 총괄 프로듀서는 “멀지 않은 시간에 나올 것”이라며 “(다른 게임들이) 사전 예약을 하고 게임을 출시하는 일반적인 기간을 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그런데 택진이 형, 과금은요?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