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이 지능형 CCTV 연구 개발을 위한 영상데이터를 18일부터 공개한다.

지능형 CCTV는 영상 내 특정 객체를 추적, 식별하거나 이상행위를 자동으로 식별하는 CCTV이다. KISA는 국내 지능형 CCTV의 기술경쟁력을 제고해 우수 제품을 국내·외 시장에 보급·확산하기 위해 연구개발용 영상데이터를 공개하기로 했다.

지능형 CCTV 제품의 기술력 향상을 위해서는 영상데이터 대량 확보가 필수적이다. 그간 업계에서는 영상데이터 자체 구축을 위해 소요되는 비용 문제, 취득한 영상을 활용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침해 문제 등의 애로사항을 호소해왔다는 게 KISA의 설명이다.

KIS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안전·재난 감시용 지능형 영상장비 산업 육성 기반구축’ 사업을 통해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을 동의한 연기자를 섭외, 다양한 행위에 대한 영상을 직접 촬영했다. 그 결과 총 3500개 영상데이터를 공개할 수 있게 됐다.

이 영상데이터는 국내에서 촬영된 ▲바이오인식(얼굴, 걸음걸이 인식) 1500개 ▲차량 불법 행위(불법주정차, 중앙선침범, 불법진입) 500개와 ▲해외(이탈리아, 말레이시아)에서 촬영된 특정 행위(배회, 침입, 유기, 싸움, 방화, 쓰러짐) 1500개로 구성돼 있다.

연구개발용 영상데이터 구성 현황

영상데이터 이용 신청은 지능형 CCTV 랩(Lab)이 운영되는 KISA 서울청사 또는 부산 동남정보보호지원센터에서 할 수 있다.


[AD] 멀티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를 위한 베리타스의 전략을 살펴보세요

한편, KISA는 국내 지능형 CCTV의 기술력 제고를 위해 2016년 8월부터 총 6개 분야(배회, 침입, 유기, 쓰러짐, 싸움, 방화)에 대한 ‘지능형 CCTV 솔루션 성능 인증 서비스’를 시작해 31개 제품에 인증을 수여한 바 있다.

올해 8월에는 2018년 10월 이후 신설된 ‘마케팅 분야’ 인증 제품을 1개 추가하며 지능형 CCTV 활용 범위 확대 초석을 깔았다.

추가된 ‘마케팅’ 분야는 특정 영역에 입·퇴장 하는 사람의 수를 계수하는 ’카운팅‘과 특정 영역에 대기하고 있는 사람의 수를 계수하는 ’대기열‘로 추가 인증을 시행하고 있다.

심원태 KISA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데이터 경제로 불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연구 개발용 영상데이터를 배포함에 따라 국내 지능형 CCTV 기술이 한 단계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KISA는 앞으로도 기술력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