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가 대표적인 하둡 기반 빅데이터 분석 기업으로 알려진 ‘맵알(MapR)’을 인수했다.

HPE는 데이터 플랫폼 선두기업인 맵알의 비즈니스 자산을 인수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인수거래에는 맵알의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 분석 데이터 관리 기술과 지적재산권 등이 모두 포함된다.

HPE는 맵알의 파트너와 고객을 위해 기존 배포와 지속적 갱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토니오 네리 HPE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맵알의 파일시스템 기술로 HPE는 AI와 분석 애플리케이션 분야를 드라이브할 수 있는 완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고객들이 엣지에서부터 클라우드에 이르는 데이터 자산 전체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 역량을 강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로 HPE는 인텔리전트 데이터 플랫폼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온프레미스나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 상관없이 미션크리티컬 빅데이터 워크플로우에 최적화된 워크로드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올 초 인수를 완료한 블루데이터(BlueData) 기능을 확장해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동시에 엣지부터 클라우드까지 AI`ML과 분석 데이터 관리 및 처리를 간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HPE는 블루데이터를 지난해 말 인수, 올 초에 완료했다. 블루데이터는 AI과 빅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업이다.

필 데이비스 HPE 하이브리드 IT 부문 사장은 “HPE는 고객과 파트너들의 AI와 ML 채택을 단순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맵알의 엔터프라이즈급 파일 시스템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스토리지 서비스는 HPE의 블루데이터 컨테이너 플랫폼 전략을 보완하고 고객사에 특별한 가치 제안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맵알의 세계적인 팀을 HPE 패밀리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