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게임 창업 멤버이자 한게임 재팬을 만들었던 천양현 코코네 회장이 19년 만에 NHN재팬의 한게임 부문을 인수했다. 천 회장이 만든 코코네의 모바일 기반 디지털 콘텐츠와 한게임의 PC 온라인 게임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전략이다.

소셜 네트워크 기반 디지털 콘텐츠 기업 코코네(Cocone)’는 NHN 재팬의 한게임 부문(구 한게임 재팬)을 지난  1일 주식 양도방식으로 인수, 코코네의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일본 한게임 부문 임직원과 자산 역시 모두 코코네로 승계되며, 사명도 ‘코코네 후쿠오카 주식회사’로 바뀌었다.

코코네는 일본 한게임 인수를 통해, 기존 코코네가 갖고 있는 모바일 기반의 자산과 일본의 한게임이 보유한 PC 기반의 자산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코코네는 현재 서울, 도쿄, 교토, 센다이, 상하이 등 5곳의 거점을 중심으로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일본에 300명을 비롯해 한국, 중국 상해 등 코코네의 전직원은 430여명 정도이다.

 

천양현 코코네 회장

 

코코네는 소셜 네트워크 기반에서 캐릭터를 다양한 아이템으로 장식하며 즐기는 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한게임 재팬’과 ‘NHN 재팬’ 수장을 거친 천양현 회장이 2008년 9월에 설립했다. 캐릭터를 꾸미며 즐기는 ‘CCP(Character Coordinating Play)’ 분야를 개척했다. 현재 1500만명이 가입했고, 월간 이용자수는 150만명 이상이라고 코코네 측은 설명했다.

일본 한게임은 역시 2000년 천양현 회장이 설립했다. 2004년, 한게임 재팬은 네이버와 한게임이 합병한 이후 NHN 재팬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천양현 회장이 초대 대표를 역임했다.

천양현 코코네 회장은 “회사를 만들고 성장시킨 사람으로서 다시 이끌게 돼 가슴 벅차고 특별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코코네 후쿠오카의 역량을 증대시키고 기존 서비스와의 시너지를 발휘해, CCP를 글로벌경쟁력을 지닌 장르로서 자리매김하고 이를 선도할 것”이라고 인수의 소감을 밝혔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과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