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택시 회사 인수해 ‘타다’와 전면전 나서나

카카오라는 브랜드로 ‘타다’와 같은 서비스가 나올까?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 면허 90여개를 보유한 택시회사 한 곳을 인수했다고 지디넷코리아가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진화택시’ 업체 양수·양도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면허가격은 하나당 7000만원 선이라고 지디넷은 전했다. 시장가보다 15% 정도의 프리미엄을 얹어준 셈이다.

이 보도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국토부의 택시 발전 방안이 발표된 이후 택시업계로부터 다양한 제안을 받고 있다”면서도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회사를 인수한다면, 시나리오는 예측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부의 택시 발전 방안에 나왔던 ‘플랫폼 운송 택시’ 사업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플랫폼 운송 사업은 플랫폼 사업자가 택시 면허를 사서 직접 운송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플랫폼 업체가 택시 면허를 매입하면 차량, 요금, 갓등 등 규제를 전향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신 플랫폼 운송 사업자는 수익의 일부를 사회적 기여금으로 내야 한다. 월 40만원 정도의 금액이 논의되고 있다. 국토부는 이 기여금으로 기존택시 면허권을 매입하는데 활용할 방침이다.

카카오가 택시회사를 인수해 실제로 플랫폼 운송 사업자가 된다면, ‘타다’와의 일대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단지 택시 90대를 운행하는 것이 카카오모빌리티의 목표는 아닐 것이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플랫폼 운송 사업에 나서는 것은 택시 서비스의 혁신을 직접 주도하겠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현재 카카오택시는 기존의 택시를 중개하는 역할만 하고 있는데, 이 방식만으로는 택시 서비스의 품질에 관여할 수가 없다.

만약 타다나 마카롱택시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의 발전으로 기존의 택시가 시장에서 외면 받는다면 카카오택시가 설 자리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카카오택시를 통한 중개 서비스는 유지하면서, 플랫폼 운송 사업을 통해 직접적으로 택시 서비스 혁신을 이끌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흥미로운 점은 ‘타다’가 국토부의 택시 발전 방안에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회사 인수는 국토부에 힘을 실어주는 효과를 가져온다는 점이다. 국토부 입장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같은 큰 회사가 플랫폼 운송 사업을 하겠다고 나서면 더욱 힘있게 ‘택시 발전 방안’을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정주환 대표는 국토부의 방안에 대해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형상화하고, 방향성을 정의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오늘을 시작으로 당장 실행 가능한 방안이 조속히 마련되고 실행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