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형게임 자율규제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비판받아왔던 외국계 게임사들도 아이템 확률 공개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그동안 실효성 논란이 있던 자율규제가 힘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이하 기구)는 자율규제 준수율이 낮았던 해외 개발사 게임의 아이템 확률 공개 사례가 늘고 있다며, 기구의 적극적인 자율규제 정착 노력이 해외 개발사에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기구는 지난해 11월 이후 매월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공개 여부를 모니터링 해 연속 3회 이상 자율규제를 지키지 않은 게임을 공개해 왔다. 그간 자율규제를 지키지 않아 공개 명단에 이름을 꾸준히 올린 곳들은 모두 외국계 게임사였다.

그런데 최근 ‘풍신’을 비롯한 몇몇 국외 개발사 게임들이 아이템 획득 확률을 공개했고, 자율규제 준수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온 곳이 생겼다는 게 기구 측의 설명이다.

 

출처=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기구 측은 과거에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으로 공표됐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반응이 없던 곳들이 개선 의지를 보여주고 확률공개를 하는 등 움직임이 있다는 것을 자율규제 확산의 긍정적 신호로 봤다.

다만, 그간 자율규제에 참여하지 않았던 모든 외국 게임사가 이번 확률 공개에 참여한 것은 아니다. ‘클래시로얄’ ‘브롤스타즈’ 등 계속해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지 않았던 게임을 만든 슈퍼셀은 이번 공개된 명단에서 이름이 빠져 있다.

기구 산하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심의 위원회인 자율규제평가위원회 황성기 위원장은 “미준수로 공표되었던 해외 게임 개발사까지 적극적으로 자율규제 동참 의지를 보여주고 있어 향후 자율규제 정착과 확산에도 좋은 신호가 될 것”이라며  “현재는 자율규제가 확산되고 있는 과정으로 해외 게임 개발사를 포함 자율규제가 조속히 안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