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코리아(www.akamai.co.kr)는 이경준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6개월 넘게 공석이던 한국 대표 자리가 채워졌다.

부사장에서 승진해 한국 비즈니스를 총괄하게 된 이경준 신임 대표는 앞으로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및 클라우드 보안 전문기업으로서 리더십을 강화하고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의 혁신 기술을 업계에 널리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25년 이상 글로벌 IT 기업에서 시스템 엔지니어, 시스템통합(SI), 클라우드 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아온 IT 전문가다. 2015년 아카마이코리아에 합류한 후 4년간 미디어 및 통신사 사업부, 삼성그룹 및 하이테크 비즈니스 사업부를 총괄했다.

아카마이코리아에 합류하기 전에는 한국IBM에서 약 16년 동안 전자, 전기 산업 고객사를 대상으로 영업을 담당했다. 특히 삼성그룹 전자계열, LG그룹 전자계열, SK 하이닉스, LS 그룹 등 국내 유수 대기업과의 협업을 성사시키며 비즈니스 성과와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한국IBM 합류 전에는 한국후지쯔에서 약 8년간 포스코를 포함한 제조 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시스템 엔지니어 및 프로젝트 매니저로 재직했다.

이경준 대표는 “독자적인 엣지 아키텍처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카마이의 한국 대표이사로 선임돼 되어 매우 기쁘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아카마이는 미디어 및 CDN 서비스 분야에서 압도적인 선두자리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클라우드 보안 분야에서도 놀라운 성장을 보이고 있다. 아카마이코리아 임직원들과 함께 한국 시장에서 더 많은 고객에게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의 혁신 기술을 통해 전 고객에게 맞춤화된 디지털 경험을 빠르고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