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소재로 한 게임이 출시된다. BTS가 한동안 실적 부진에 빠졌던 넷마블을 살리는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넷마블은 오는 26일, BTS의 매니저가 되어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시키는 모바일 게임 ‘BTS월드(BTS WORLD, 개발사 테이크원컴퍼니)’를 중국을 제외한 세계 곳곳에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BTS월드는 이용자가 방탄소년단의 매니저로서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과 상호작용하는 스토리텔링형 육성 게임이다. 이용자는 이들이 데뷔해 최고의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과정을 게임으로 겪는다.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한 게임을 넷마블이 출시한다.

 

게임은 각 멤버들의 사진이 담긴 카드를 수집 및 업그레이드하고, 이를 활용해 스토리 상에서 주어지는 미션을 완료해 나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이용자는 영상과 사진, 상호작용 가능한 게임 요소 등을 포함, 독점 콘텐츠를 경험하게 된다.

독점 콘텐츠는 BTS 월드를 발행하는 넷마블의 회심의 카드다. 글로벌로 인기가 많은 BTS가 게임으로 출시되고, 이 안에서 독점 콘텐츠를 발행하게 되면 BTS의 팬들이 게임에 유입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게임이 정식 출시 되기 전에, 방탄소년단이 부른 게임의 OST를 순차 공개하는 방식으로 화제몰이를 한다는 계획이다. 독점 OST는 진, 지민, 정국이 참여한 유닛 곡을 시작으로 순차 공개된다.

넷마블은 게임 출시 발표를 하면서, BTS 월드를 미리 체험하는 웹게임 형태의 ‘미니게임’을 공개하고, 사전등록 공식 사이트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 OST에 대한 티저를 선보이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