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다. 당초 최소 한 곳은 예비인가를 받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6일 개최한 임시회의에서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제출한 예비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두 컨소시엄에 대한 예비인가가 부적절하다고 권고한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을 받아들였다. 외부평가위원회는 금융ㆍ법률ㆍ소비자ㆍ핀테크(금융기술)ㆍ회계ㆍIT보안ㆍ리스크관리 등 7개 분야별 민간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날 직적 브리핑에 나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위원장은 “평가 결과를 오전에 들었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해 당혹스러웠다”며 “정부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탈락했다면 두 컨소시엄이 많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토스뱅크는 지배주주 적합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의구심을 해소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금융위는 각 컨소시엄의 구체적인 점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둘 중 하나는 탈락할 수도 있다는 예상은 많은 전문가들이 했지만 둘 다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이는 많지 않다. 특히 키움뱅크의 탈락이 의외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에는 키움증권을 주축으로 하나금융지주,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등 국내에서 내로라 하는 기업들이 참여했기 때문이다.

금융위가 키움뱅크의 사업계획의 혁신성,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이 미흡하다고 판단한 것은 인터넷전문은행을 바라보는 눈높이가 올라갔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미 기존에 존재하는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와 확연한 차이점을 보여줘야 했는지 그렇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인터넷전문은행이 등장한 이후 시중은행들도 모바일 앱 개편 등을 통해 인터넷전문은행의 장점을 상당수 받아들인 상태이기 때문에 차별성을 어필하기 더욱 힘들었을 거싱라는 추측이다.

토스 컨소시엄는 원래부터 자금조달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처음에는 신한금융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을 것 같았지만, 갑자기 신한 측과 결별하면서 일이 꼬였다.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양사의 관점차를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융이 불참을 선언하자 현대해상, 카페24, 직방 등 주요 참여사들이 줄줄이 이탈했다.

다급해진 토스는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비롯한 외국계 벤처캐피탈을 토스뱅크의 재무적 투자자로 영입했다. 이들은 대부분 토스의 기존 투자자들이다. 토스의 투자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인터넷전문은행까지 지원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상황 변화에 따라 언제 손을 털고 빠질지도 모르는 외국계 벤처캐피탈들을 믿고 자본주의 시스템의 핵심인 은행 허가를 내준다는 것은 금융위 입장에서는 다소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토스 측은 “아쉽지만 오늘 발표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비록 새로운 은행 설립의 꿈은 이루지 못하게 되었지만, 지난 2015년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해 현재 1,200만 가입자가 사용하는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 온 토스의 저력을 바탕으로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을 계속 이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