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사장 정지석)이 안랩(대표 권치중)과 함께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높인, 통합인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상용화 목표시점은 오는 8월이다.

양사는 안랩의 모바일 금융거래 전용 보안 앱 ‘안랩 V3 모바일 플러스 2.0’에 코스콤의 독자 통합인증(OpenPass) 기능을 이식한 서비스를 개발, 현재 최종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코스콤의 통합인증 서비스 ‘오픈패스’는 간편 비밀번호부터 생체인식과 패턴 등 편리한 본인확인 기능을 제공한다. 고객사가 필요한 인증서비스를 원하는대로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노플러그인(No-Plugin) 방식을 지원해 웹 브라우저에서 액티브X 등 번거로운 프로그램 설치없이 이용할 수 있다. 유효기간도 최대 5년으로 공인인증서를 매년 갱신하는 불편을 해소한다.

이에 따라 오픈패스 일반 사용자들은 PC에 인증서가 없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PC에 로그인하는 등 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코스콤은 증권사 등 금융사들이 오픈패스를 도입하면 간편인증, 생체인증 등 새로운 인증수단을 도입하고 운용하는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코스콤 인증서비스인 ‘사인코리아(SignKorea)’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은 4월 말 기준 약 530만명이다.

안랩의 ‘V3 모바일 플러스 2.0’은 스마트폰 뱅킹을 이용자 대다수가 설치한 국내 대표 모바일 금융거래 전용 보안 앱으로, 약 2800만대의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되고 있다.

코스콤은 안랩의 ‘V3 모바일 플러스 2.0’에 오픈패스를 이식해 2800만 기존 사용자들에게 편리한 인증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V3 모바일 플러스 2.0’ 사용자들은 별도의 인증앱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코스콤과 안랩은 향후 증권․은행․보험 등 다양한 금융분야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2

‘다양한 산업 환경의 운영기술(OT)·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에서 정보 탈취, 운영 중단, 랜섬웨어 감염 등과 같은 악의적인 공격 시도와 보안 사고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자산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지능형 위협과 이상 행위에 대해 포괄적인 탐지·보호·대응체계를 갖추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10월 20일 이번에 개최하는 ‘OT/ICS 환경 보안 방안’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OT/ICS 환경을 위협하는 요소들과 더불어 적절한 보안체계를 수립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얻어갈 수 있길 바랍니다.

일시 : 2022년 10월 20일 (목) 13:30 ~ 17:20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