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제품의 원격 접속·관리 기능인 원격 데스크톱 프로토콜(RDP)을 통해 악성코드를 설치·실행할 수 있는 취약점이 발견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22일 이를 알리면서 영향을 받는 제품 사용자들은 긴급 보안 업데이트 적용 등 보안 강화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약점은 사용자 조작 없이도 자가 전파해 감염을 유발시키는 웜 형태의 악성코드와 통합이 가능해 사용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 2017년 세계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와 유사한 방식으로 취약한 PC에 악성코드 전파가 가능하다. 영향을 받는 제품은 윈도우 XP, 7, 윈도우 서버 2003, 2008이 해당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취약점을 개선한 보안 업데이트를 배포하고 있다. 해당 윈도우 제품 사용자들은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나 윈도우 업데이트 기능을 통해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해야 한다.

이번 취약점의 위험성과 파급력을 감안해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술지원이 종료된 윈도우 XP, 윈도우 서버 2003까지 별도의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KISA 보호나라 보안 공지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KISA는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업데이트 발표 직후 보안 공지를 통해 윈도우 사용자에게 보안 업데이트를 권고하고 국내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와 국내 기업 보안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윈도우 보안업데이트 적용을 즉시 안내했다. 현재 RDP 취약점과 관련된 국내·외 이상 징후 및 사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재일 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장은 “이번 윈도우 RDP 취약점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용자의 적극적인 보안 업데이트 적용을 당부한다”며, “KISA는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모니터링을 강화를 통해 취약점을 악용한 침해사고 발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MS 윈도우 원격관리기능(RDP) 취약점 관련 보안 공지 확인 경로

: KISA 보호나라

http://www.boho.or.kr → 자료실 → 보안공지 → 1193번 공지

: 마이크로소프트
https://portal.msrc.microsoft.com/en-US/security-guidance/advisory/CVE-2019-0708
https://support.microsoft.com/en-US/help/4500705/customer-guidance-for-cve-2019-0708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