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주요 IT 인프라를 최신기술 기반의차세대 시스템으로 교체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스템 구축은 코스콤이 진행했다.

자체적으로 고객의 원장을 운영하고 있는 신영증권은 이번 하드웨어 인프라 교체 프로젝트를 현재보다 처리 속도가 빨라진 고객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영증권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증권 핵심 업무인 업무계·정보계 등에 리눅스 기반의 DB 서버를 도입했고, 스토리지(저장) 시스템도 올-플래시(All Flash)로 구축했다. 이를 통해 속도와 안정성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신영증권은 증권업계 최초로 재해복구 센터를 구축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금융과 비금융을 넘나드는 다양한 유형의 재산을 함께 관리할 수 있는 차세대 신탁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신요환 신영증권 대표이사는 “차세대 시스템의 성공적인 구축으로 고객들에게 빠르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위한 서비스 개발과 IT 인프라 구축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앞으로도 자본시장 내 기술 지원 센터로서 위상을 확보해 나가고, 이번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증권업계의 차세대 시스템 사업에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