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가 통신사업자와 기업이 5G 통신기술을 활용, 새로운 서비스와 수익 창출을 지원하는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을 선보였다.

5G 통신망은 모바일 코어가 가상화된다.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처럼 중앙집중방식이 아닌 라디오 기지국과 가까운 위치에 전진 배치돼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바로 분산 모바일 코어 환경이 구현되는 것으로, 엣지 컴퓨팅 기술이 활용된다.

시스코의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 역시 엣지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노드를 최대한 사용자 측과 가까이 위치시켜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모바일 동영상, 동영상 게임,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장의 로보틱 제어, 발전소와 플랜트 운영, JIT 물류(Just-in-time logistics)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5G 시대, 개인→기업 중심 축 전환 필요…네트워크 전반 크게 변화해야

장루크 발렌테(Jean-Luc Valente) 시스코 클라우드 플랫폼 및 솔루션 그룹 서비스사업자(SP) 사업부 부사장은 시스코코리아가 14일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연결성은 이미 일반화돼 있기 때문에 5G 시대에서 네트워크로 큰 수익을 낼 수 없다. 5G 관련 킬러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소비자에서 기업과 산업으로 중심 축을 옮기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 파트너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발렌테 부사장은 “5G는 3G에서 4G로 세대 교체된 것과는 다르다. 새로운 트랜스포메이션이 진행되는 변곡점”이라면서 “5G 시대에서는 연결성보다는 애플리케이션, 디바이스보다는 경험으로 가치가 이동한다. 5G 전환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선 통신 기술과 사용자 단말을 비롯해 네트워크 전반의 다양한 기술영역이 크게 변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서비스 상용화로 통신사업자들은 새로운 무선 통신 기술을 도입하면서 클라우드 형태의 가상화 플랫폼을 이용해 효율적으로 네트워크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시스코는 연결성을 구현하는 것을 넘어 경험을 구매하는 5G 시대에서 모바일 네트워크 환경이 ▲분리(disaggregation) ▲분해(decomposition) ▲가상화(virtualization) 등의 과정을 거쳐 아키텍처를 새롭게 정의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모바일 코어, 5G 아키텍처의 핵심…가상화와 자동화 구현

발렌테 부사장에 따르면, 5G NR(New Radio)와 사용자 단말(UE) 분야를 주축으로 네트워크 아키텍처를 구성하는 ▲RAN(Radio Access Network) ▲트랜스포트(Transport), ▲모바일 코어(Mobile Core) 전반에서 변화가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모바일 코어에 해당하는 부분이 5G 아키텍처에서 핵심이란 게 시스코의 설명이다. 시스코가 선보인 MEC가 바로 모바일 코어 가상화를 바탕으로 구현되는 플랫폼이다.

발렌테 부사장은 “시스코 MEC는 서비스 지연(Latency)을 줄여 대응속도를 높이고, 동영상같은 인터넷서비스기업(OTT)들의 서비스 트래픽을 비용지불 없이 처리할 수 있는 엣지 오프로드(Offload),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처럼 방대한 데이터세트를 처리해야 하는 분야, 얼굴인식과 자율주행차, 로보틱 제어 등의 분야에서 데이터를 압축해 필요한 것만 보낼 수 있게 한다”고 기대효과를 설명했다.

통신사 분산 MEC, 대기업 위한 전용 MEC 모두 제공

MEC는 통신사 네트워크, 즉 분산 엣지 환경에 구축해 다수의 기업들이 임대 방식으로 이용하는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적용할 수 있는 분산 MEC와 대기업이 운영하는 제조공장, 발전소 등에 직접 구축하는 전용 MEC로 구성된다.

발렌테 부사장은 “제조사 등의 기업은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길 원한다. 로보틱 제어 기술의 경우 초저지연의 초고신뢰를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서 전용 엣지 컴퓨팅 플랫폼은 99.9999%의 가용성과 매우 낮은 패킷로스(Packet Loss)율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스코는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인도 등 전세계 15개 주요 통신사업자와 협력해 MEC 플랫폼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국내사업자인 KT 역시 MWC2019에서 모바일 엣지 컴퓨팅 분야 제어·사용자 분리(CUPS) 기술 관련해 시스코와 협력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오는 10월 서비스를 시작하는 일본의 제4이동통신사인 라쿠텐(Rakuten)의 기지국 가상화(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NFV)와 엣지컴퓨팅 센터 운영 자동화 관련 기술을 제공하기도 했다.

발렌테 부사장에 따르면, 라쿠텐은 LTE망에 선도적으로 분산 클라우드 기반의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했다. 도쿄, 오사카 등 80개 지역을 포괄해 4500곳에 엣지 컴퓨팅 센터를 주축으로 자동화된 프로비저닝과 관리 환경을 구현했다.

MEC 플랫폼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서는 엣지 데이터센터를 구성하는 다양한 제품들과 완벽한 호환성을 가진 가상화 솔루션, 전체 5G망을 위한 자동화 솔루션이 필수 요소다.

시스코는 오픈스택과 컨테이너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 그리고 통합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솔루션으로 애플리케이션중심인프라스트럭처(ACI)를 함께 제공, 국내 사업자들과 함께 ACI로 5G SDN을 구축해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시스코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으로 MEC 외에 RAN, 전송(트랜스포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 국내 통신사 5G 아키텍처 전 부분에 걸쳐 통합형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 5G 네트워크 엔드투엔드(End-to-End) 자동화를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