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북미시장에 웹툰을 서비스해 100억원의 매출을 냈다. 레진이 미국 시장에 진출한지 3년만의 실적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4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46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중 국내 웹툰의 수출로 미국시장에서 처음으로 단독매출 105억원을 냈다”고 밝혔다.

 

사진= 레진코믹스 제공. 북미 최대 만화행사인 ‘애니메 엑스포 2017’ 현장의 레진코믹스 해외팬들.

 

레진이 국내를 제외, 단일 국가에서 100억원이 넘는 매출 성과를 낸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레진코믹스는 2016년 1월 미국시장에서 진출했고, 지난해 105억원의 매출을 기록, 그 전해인 2017년의 매출 63억원 대비 65% 성장했다.

이 외에 2015년 하반기 진출한 일본시장에서도 3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29억원) 대비 29% 성장했다. 전체 해외 매출은 총 149억원으로 전년 대비 52% 늘었으며, 전체 매출의 3분의 1까지 올라왔다.

지난해 12월 기준, 레진코믹스는 800여편의 웹툰을 포함 8000여편의 만화를 제공 중이며 이중 미국시장에서는 한국웹툰 214편을 포함 219편의 웹툰을 영어로, 일본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80편과 일본만화 492편 등672편의 작품을 일본어로 서비스 중이다.

레진코믹스는 ‘다양한 장르의 좋은 작품 발굴, 번역·편집·식자 등 외국어 콘텐츠제작 고도화, 해외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미국시장에서의 성장 발판 요인으로 꼽았다.

레진코믹스는 현재 드라마나 액션장르 외에 BL ·판타지 ·SF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한국과 미국문화 마니아들로 구성된 전담팀에서 영어 콘텐츠로 제작해 서비스 중이다.

온라인에서는 해외독자들의 일상채널을 통해, 오프라인에서는 북미 최대 만화축제인 ‘애니메 엑스포’ 등에 참가해 현지팬들과 직접 만나는 기회를 만들었다. 오프라인 만화행사는 현지팬들을 통해 또다시 온라인으로 전파되는 선순환 커뮤니케이션으로 이어졌다고 이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만 영업이익을 내지는 못해 지난해 97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국내외 마케팅과 콘텐츠 기반 강화를 위한 투자 등에 비용을 썼다고 설명했다. 레진 관계자는 “미래기회 창출을 위한 예정된 투자로, 국내와 해외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는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레진은 글로벌 사업 고도화를 통한 제2도약을 위해 지난해 이성업 대표이사 체제 출범 후 올 초 다양한 글로벌 기업에서의 경험을 가진 강경훈 전 우버코리아 대표를 COO로 영입하기도 했다.

강경훈 COO는 “미국 단독매출 100억 돌파 등 한국 웹툰의 역량을 세계시장에서 만들어 가고 있는 레진코믹스가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해외시장에서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사업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