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HCI) 시장 선두업체인 뉴타닉스가 ‘하이퍼컨버지드 클라우드’를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HCI로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하는 것을 넘어, 앞으로 모든 워크로드를 위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지원하는 하이브리드(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 나아가 멀티클라우드까지도 간편하게 구현·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인비저블(Invisible) 인프라’, ‘인비저블 데이터센터’, ‘인비저블 클라우드’ 실현이 궁극적 목표다. ‘인비저블’에는 존재감이 없을 정도로 운영·관리가 단순한 환경을 구현한다는 뜻을 담았다.

비니 길(Binny Gill) 뉴타닉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3일 뉴타닉스가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뉴타닉스는 스토리지, 컴퓨트, 네트워킹 구성요소가 전통적인 모노리스(monolith ; 단일장비) 방식으로 구성돼 있던 것을 소프트웨어정의를 통해 관리·확장하기 쉽게 쪼갰다. HCI로 인해 고객은 더이상 인프라 관리에 신경쓰지 않고 애플리케이션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컨버전스 문제도 이와같은 하이퍼컨버전스로 해결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타닉스는 스토리지와 컴퓨팅, 네트워킹, 가상화 등을 하나의 시스템에 통합해 소프트웨어로 관리할 수 있게 하는 HCI를 내놓으면서 빠르게 성장해온 기업이다.

기존의 하드웨어 중심으로 설계된 레거시 인프라는 스토리지, 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버 등의 자원 간 사일로(장벽)로 인해 관리가 쉽지 않았다. 클라우드와의 연동이나 유연한 인프라 할당도 어려웠다. 또 비즈니스 성장에 따른 인프라 확장, 가상머신(VM), 컨테이너 등 최신 IT 기술 통합시 유지관리와 보안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

뉴타닉스는 HCI로 이러한 IT인프라를 단순화시켜 관리를 한층 쉽도록 제공해왔다. 그 결과로 2009년 설립 이래 빠른 성장세를 나타났다. 최근에는 가속도가 붙었다.

1년 전만해도 7000여곳에 달했던 전세계 고객사는 현재 1만2400여개로 늘었다. 국내에서도 신세계아이앤씨, 롯데카드, 더존, GS에너지, 제주신화월드 등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뉴타닉스는 이날 ‘완전한’ 수준의 컨버지드 인프라, 컨버지드 클라우드를 구현해야만 바로 ‘인비저블’ 환경이 구축된다고 강조했다.

길 CTO는 “HCI가 ‘완전한’ 컨버전스가 되려면 하나의 기업이 모든 구성요소를 지원해야 하지만, 대부분은 스토리지, 컴퓨팅, 네트워크, 가상화 요소들이 다양한 기술로 만들어져 있어 관리가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소프트웨어정의 방식으로 마치 운영체제(OS)처럼 하나의 기업이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그는 “클라우드 환경은 퍼블릭 클라우드뿐만 아니라 코어 클라우드, 확장 클라우드, 분산 클라우드, 엣지 클라우드까지 다양해졌다”라면서 “애플리케이션에 맞는 클라우드를 선택할 수 있고 클라우드 간에도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멀티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해 ‘인비저블 클라우드’를 구현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타닉스는 기업의 데이터센터 인프라를 사용자들이 느끼지 못할 정도로 간편하고 단순하게 운영할 수 있게 한다는 ‘인비저블 인프라(Invisible Infra)’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어왔다. HCI를 바탕으로 ‘인비저블 인프라’를 구현하고 ‘인비저블 데이터센터’를 구현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인비저블 클라우드’를 구현해 멀티클라우드를 단순하고 쉽게 관리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날 뉴타닉스가 개최한 연례 글로벌 컨퍼런스인 ‘닷넷온투어 서울(.NEXT On Tour SEOUL) 2019’ 행사에서 제프 스미스(Jeff Smith) 뉴타닉스 아태지역 시스템 엔지니어링 부사장 역시 “다양하고 복잡해지는 클라우드를 단순하게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HCI의 개념을 클라우드에 적용해 멀티클라우드를 인비저블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완전한 컨버지드 클라우드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하고, “기술을 조합해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만들고 컨버전스라고 하는 곳들이 많지만 이는 완전한 컨버전스도 정직한 컨버전스도 아니다”고 일갈했다.

스미스 부사장은 “클라우드가 다양화되고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가 계속 증가하는 상황에서는 특성에 맞춰 어떠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어떠한 클라우드에서 구동할지 결정해야 한다”라면서 “이같은 환경에서는 일관된 운영방법이 필요한데, OS 플랫폼과 같은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이 온프레미스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멀티클라우드에서 일관된 관리와 일관된 경험을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뉴타닉스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한 번의 클릭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쉽게 구현하고 프라이빗 클라우드 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는 ‘프리즘 프로(Prism PRO)’, ‘플로우(Flow)’, ‘캄(Calm)’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세가지 서비스는 프로비저닝과 플로우 시각화와 네트워크 자동화,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을 통한 보안, 마켓플레이스의 앱 블루프린트 등을 지원한다.

최근 ‘프리즘 프로’에 데이터센터 관리를 위한 엔터프라이즈용 IFTTT(If This Then That) ‘프리즘 엑스플레이(X-Play)’를 추가하기도 했다. 머신러닝을 내장해 이상모드를 관리할 수 있고, 워크로드 사이즈가 제대로 설정돼 있는지 확인하는 기능 등을 제공한다는 게 길 CTO의 설명이다.

[광 to the 고] 웃긴데 알찬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바이라인'에 놀러오세요


이와 함께 스케일아웃 이상황목을 탐지하는 ‘프리즘(PRISM)’, 비용 및 규정준수를 지원하는 ‘빔(Beam)’, 인텔리전트 엣지(IOT),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에라(ERA)’, 앱 검색 및 운영을 지원하는 ‘에포크(EPOCH)’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김종덕 뉴타닉스 한국지사장은 “뉴타닉스는 HCI의 개념을 처음 만들었고 리더 역할을 해오고 있다”면서 “HCI에 머무르지 않고 IT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하고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에 중요한 업무를 올려 자동화, 통합화를 구현하고, 퍼블릭과 프라이빗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멀티클라우드 단계로 갈 수 있도록 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