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비바리퍼블리카, 팝펀딩, 마인즈랩, 핑거, 크레파스, 솔루션 등 5개사를 지정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정대리인이란 금융회사가 핀테크 기업 등 외부 기업(지정대리인)에 금융회사의 본질적 업무를 위탁할 수 있는 제도다. 예를 들어 예금 수입, 대출 심사, 보엄 인수 심사 등 금융사의 핵심 업무를 핀테크 기업에 맡기는 것이다. 이를 통해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이 협력해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테스트 해볼 수 있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핀테크 업체들의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실제 금융기관에서 테스트해보는 것이 목적이다. 금융회사는 핀테크 기업의 혁신적 서비스를 자사 서비스에 적용해 볼 수 있다. 핀테크 기업 역시 자체 개발한 혁신금융서비스를 기존 금융기관과 함께 시범 운영해볼 수 있다. 충분한 효과가 검증된 경우, 핀테크기업이 해당 서비스를 금융회사에 판매할 수도 있고, 금융회사 인가를 받아 직접 서비스 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금융위는 기대하고 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SC제일은행과 함께 머신러닝 기반의 실시간 대출심사 시스템을 운영한다. 고객이 토스 앱에서 소액대출을 신청하면 앱에 저장된 계좌, 카드, 투자 등의 신용정보를 바탕으로 실시간 대출심사를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대출심사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증빙 서류 제출 등의 부담도 경감된다. 또 20대 알바생 등 기존 신용평가 시스템으로는 평가가 어려웠던 금융소비자들도 토스의 보유 정보를 통해 섬세한 신용평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스트 단계에서는 인당 5~100만원 소액대출을 실시하고, 총 대출금액은 50억원 이하로 운영된다. 이용자 10000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팝펀딩은 기업은행과 손잡고 e커머스 판매자들을 위한 대출 상품을 만들었다. e커머스 판매자의 재고자산과 장래매출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제공하는 것이다.

물류시스템을 통해 재고 상황 및 e-커머스 플랫폼과 연동한 판매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새로운 동산담보대출 심사하는 것이다. 장래 현금흐름에 기초한 동산담보대출이라고 할 수 있다. 신용대출, 담보대출이 어려운 영세 e-커머스 판매자들에게 유익한 서비스가 될 수 있다.

현대해상과 손잡은 마인즈랩은 음성봇을 통해 보험 신청부터 심사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지정대리인에 선정됐다. 기존에 수작업으로 처리했던 완전판매 모니터링(신규 보험계약을 체결할 때, 상품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을 받고 주요 서류등을 전달 받았는지 확인하는 것)을 자동화해 각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AI 상담사가 다수ㆍ동시상담 진행한다.

핑거는 NH중앙회와 함께 대출심사에 필요한 고객의 정보를 간단하고 안전하게 수집해 대출 심사 절차를 최소화 하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신용대출 심사는 일반적으로 2일이 소요되나 이 시스템으로는 수분 내 처리 가능하다고 한다. 또 대출 이용자의 관련 서류 제출 부담이 줄어들고, 서류 변조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된다.

신한카드와 손잡은 대안신용평가모형 개발회사인 크레파스솔루션은 금융데이터가 부족한 고객의 비금융 빅데이터(통신, Mobile, SNS)를 활용해 대출 및 카드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해외 파견국에서의 금융거래 기록이 없는 내국인, 신용정보가 부족한 해외 현지인, 귀국 후 해외 거주로 인해 금융거래기록에 단절이 있는 내국인, 국내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외국인 거주자 등에 유익한 서비스다.

한편 금융위는 3월 4일부터 5월 7일까지 차기 지정대리인 신청을 받는다. 특히 자본시장 분야에서 지정대리인 제도가 시작되며, 고시로 운영하던 지정대리인 제도의 법적 근거(금융혁신법 4월 시행)도 마련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