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대표 이용환)이 싱가포르에 보안관제센터(SOC)를 열었다.

해외에서 개소한 첫 보안관제센터로,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싱가포르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SK인포섹은 싱가포르 현지 파트너사인 이노빅스 본사에서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이사, 에릭 반 더 호이븐(Eric van der Hoeven) JTH그룹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싱가포르 보안관제센터(SOC) 개소식을 가졌다.

SK인포섹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 보안관제 사업을 시작하며 JTH(Jardine Technology Holdings)그룹 산하에 있는 IT공급회사인 이노빅스(Innovix)와 보안회사 아두라(Adura) 두 곳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JTH그룹은 1832년 영국 동인도 회사로 시작해 포춘지 글로벌 500대 기업에 오른 자딘 매더슨 그룹(Jardine Matheson Group) 산하 테크놀로지 조직이다.

SK인포섹과 JTH그룹은 싱가포르 보안관제 성장성을 높게 보고 고객 인지도 및 신뢰 확보, 서비스 품질 제고 등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현지 보안관제센터 개소가 꼭 필요하다고 봤다.

현재 싱가포르 보안관제 시장은 약 14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높은 시장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양사는 현지에서 유력 유무선 통신사 보안 자회사들과 경쟁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안관제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대한 기술지원 전반은 SK인포섹이 맡았다. 한국에 위치한 SK인포섹 보안관제센터에서 사이버 위협에 대한 분석을 지원한다.

이노빅스와 아두라는 서비스 운영과 함께 본격 영업활동에 나선다. 올해까지 100개 고객사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까지 관제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리셀러(Reseller) 사업자 여러 곳을 확보하고, 세일즈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또 자딘 매더슨 그룹 내 계열사들을 관제 고객으로 유입시킨다는 계획이다.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는 자딘 매더슨 그룹은 자동차, 부동산, 금융, 보험 분야를 비롯해, 공항∙도로∙에너지 인프라 사업 등 여러 계열사를 두고 있다. 2018년 기준으로 그룹 총 매출은 약 49조원이다.

에릭 반 더 호이븐 JTH그룹 대표는 “싱가포르는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제 무역, 금융, 물류의 중심지이기 때문에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이를 보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에 개소한 보안관제센터는 모든 기업들이 완전한 혁신과 창조성 있는 비즈니스를 구축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며, 그들의 지적 재산이 사이버 위협들로부터 안전하게 유지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실하게 인식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글로벌 보안 기업들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거점으로 삼는 곳이 바로 싱가포르”라며, “싱가포르 보안관제센터는 홍콩, 말레이시아 등으로 사업 전선을 확대하기 위한 전진 기지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