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넥슨 창업주이자 지주회사 NXC 대표가 21일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날은 NXC 지분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일이었어서 김 대표의 행보가 관심을 모았다.

넥슨재단(이사장 김정욱)은 이날 대전광역시와와 협약식을 갖고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약 4년 동안 총 100억원의 기금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고 밝혔다. 건립을 위한 기부금 100억원은 넥슨코리아의 출연금과 NXC 김정주 대표의 개인 기부금으로 조성되는데, 각자의 비중은 조율 후 향후 공개될 예정이다.

 

(왼쪽부터)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NXC 김정주 대표,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대전광역시 임묵 보건복지국장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대전광역시 서구 관저동에 건립을 추진 중인 공공 어린이 재활 전문병원이다.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면적 1만7260.8㎡(약 5221평)에 지하 2층, 지상 4층의 약 60개 병상 규모로 지어지며, 재활치료 시설과 돌봄교실과 파견학급 등 교육과 치료를 병행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넥슨재단의 병원 건립 기부는 재단 창립과 함께 예고된 일이었지만, 이 자리에 김정주 대표가 직접 등장한 것은 다소 예상 외의 일이다. 김 대표는 창업 이래 넥슨개발자대회(NDC)나 푸르메재단의 마포 어린이병원 건립 등 사내외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으나, 전 진경준 검사에 대한 뇌물공여 혐의 이후 언론 노출을 삼가왔다.

특히 이날은 넥슨 인수전에 참여할 후보군이 누구인지 공개될 예비입찰일이었다. 10조원 가치를 평가받고 있는 넥슨을 누가 사들이려고 하는지 그 그림을 볼 수 있어 언론과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었다. 한국경제의 보도 에 따르면 넷마블과 카카오, 그리고 글로벌 사모펀드 등이 입찰에 참여했다. 

예고된 기부지만, 김 대표는 약속 이행을 통해 자신의 NXC 지분 매각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털어버리려고 했을 가능성도 있다. 당초 김정주 대표의 지분 매각이 수면 위로 떠오르자 업계 안팎에서는 넥슨의 매각으로 인한 임직원 고용 불안정, 자본의 해외 유출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다만 넥슨 측은 김 대표의 기부가 지분 매각과는 전혀 상관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넥슨 관계자는 “개인적인 기부금 약속을 지키기 위해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매각 건 하고 연결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번 기부는 김 대표가 지난해 5월 진경준 전 검사장에 대한 뇌물공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난 후 발표한 입장문에 따른 행동이라는 설명이다.

당시 김 대표는 이메일을 통해 “1심 법정에서 재판 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다고 약속드렸다”며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입장문에서 어린이재활병원을 서울 외 전국 주요 권역에서 설립하고,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에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김 대표는 자신이 인수했던 ‘쿼드디멘션스’의 창업자 이철재 씨와 함께 푸르메재단 창립을 위한 기금 200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