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닫았던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애플과 협력해 삼성 스마트TV에 애플의 ‘아이튠즈(iTunes)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AirPlay) 2’를 동시에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스마트TV에 탑재되는 비디오 서비스가 하나 더 추가된 것에 불과하지만, 애플로서는 엄청난 변화다.

그동안 애플은 주로 자사 서비스를 자사 하드웨어와 결합해서 판매했다. 다른 디바이스나 플랫폼에서는 애플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다. 이런 폐쇄적 생태계가 애플의 가장 큰 특징이었고, 애플이 최상의 고객경험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이었다. 150만원, 200만원짜리 아이폰을 내놓을 수 있는 힘이기도 했다.

그런데 애플이 문을 열었다. 자사의 비디오 서비스를 삼성전자 스마트TV에 올린다고 한다. 애플의 비디오 서비스는 지금까지 애플TV라는 셋톱박스가 있어야 TV로 볼 수 있었다. 애플이 iOS가 탑재된 스마트TV를 출시할 것이라는 소문도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애플은 예상과 다른 접근법을 내놓았다. 이제 삼성전자 스마트TV가 있으면 애플TV가 없어도 애플의 비디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TV의 운영체제는 iOS가 아니라 타이젠이다. 애플이 아이튠즈를 삼성전자 스마트TV에 올리려면 타이젠용 아이튠즈를 개발해야한다는 이야기다.

애플의 디바이와 서비스가 분리된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이외에 LG전자, 비지오 등도 애플과의 협력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처럼 아이튠즈를 스마트TV에 직접 탑재하는 것은 아니지만, 에어플레이2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아이폰 등 애플 기기에서 돌아가는 콘텐츠를 LG전자-비지오 스마트TV에서 구동할 수 있다.

에어플레이2 탑재는 애플의 기기가 꼭 필요하다는 점에서 아이튠즈 탑재와는 조금 성격이 다르다. 아직은 에어플레이2 제휴에 그쳤지만 삼성전자의 사례를 보면 앞으로 아이튠즈 탑재까지 진행될 가능성도 엿보인다.

애플은 왜 갑자기 변했을까?

가장 먼저 점칠 수 있는 것은 최근의 실적부진이다. 최근 중국에서의 아이폰 판매가 부진하면서 매출 예상치를 하향 조정하는 등 부침을 겪고 있는 애플이다. 디바이스 판매 모델이 한계에 다다른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애플은 그러나 디바이스만 가진 회사가 아니다. 애플 디바이스에 갇혀있지만 다양한 서비스와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다.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도 그 중 하나다.

삼성이나 마이크로소프트와 경쟁하던 애플이 이제 넷플릭스와의 경쟁을 선언한 것과 다르지 않다. 삼성전자 스마트TV의 앱 목록에 넷플릭스와 아이튠즈가 나란히 나타날 것이다. 특히 최근 넷플릭스는 아이폰 인앱결제를 거부하고 웹페이지를 통한 결제를 시도하고 있다. 애플이 넷플릭스를 응징해야 할 타임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플랫폼 전쟁(메디치미디어)의 저자 김조한 씨는 “TV 보급 속도는 유료방송 사업자들의 셋톱보다 느리다”면서 “(애플이 미디어 시장에서) 2~3년 후에는 확실히 무서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