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가장 뜨거운 뉴스는 넥슨 매각설이다. 김정주 NXC(넥슨 지주사) 대표가 자신과 부인이 가진 NXC 지분 전량을 매각하려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김 대표의 의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NXC는 넥슨 일본 법인의 지분을 47.98% 갖고 있다. 그 가치만 6조원이 넘는데, 여기에 타 계열사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이면 매각 금액이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문제는 진짜 팔릴까다. 김 대표의 매각 의지가 강하다면 성사되겠지만, 과연 누가 이 거대한 코끼리를 사려고 나설지는 누구도 점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3일 언론보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NXC의 지분 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가 보유한 29.43%, 본인이 보유한 회사 와이즈키즈의 1.72%까지, 총 98.64%의 지분 전량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주관사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NXC 가 밝힌 공식 입장은 “매각 관련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다. 다만 “공시 관련한 문제가 있어 다소 (확인에) 시간이 걸리고 있고,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빠르게 공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보도에서 매각 이유를 “김정주 대표가 평소 규제 피로감을 갖고 있다”고 쓴 것에 대해선 “김 대표가 평소 규제 피로감에 대한 언급을 한적이 없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물론, 김 대표 속마음이야 모르겠지만.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CX 대표

 

핵심은 김정주 대표의 의중이다. 넥슨 안팎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일단 김정주 대표가 진짜 넥슨을 팔고 싶어 하는 것 같다. 스물일곱에 창업해서 국내서 가장 큰 게임사를 만들었고, 일본에 진출해 성공했다(넥슨은 일본에 별도 법인을 두고 상장했다). 국내서 가장 잘 나가는 글로벌 게임사를 만들었고, 작은 게임사를 인수해 더 큰 회사로 만들어내는데 성공했지만 최근  10년 사이에는 투자를 중심으로 하는 NXC를 운영하며 직접적인 넥슨 경영에는 손을 뗐다.

김정주 대표의 최근 이력을 보면 굳이 게임을 계속하겠다는 의지가 보이진 않는다. 강남 유모차라 불리는 ‘스토케’를 김정주 대표가 사들인 것도 2013년이다. ‘내가 무얼 하겠다’고 딱 정해놓고 움직이는 것으로 보이지도 않았고, 어느정도 성장이 정체된 게임 사업에 더 흥미를 가진 것으로 읽히지도 않았다. 최근들어 블록체인에 관심을 계속 표현했던 걸 감안한다면 오히려 규제가 많고 여러모로 질타 받는 국내 게임사업이 귀찮고 걸리적거린다고 느꼈을 수도 있다. 무언가 새로운 것을 해보겠다는 생각을 했다면, 오히려 상장사(일본 넥슨 법인)의 대주주 입장이 불편하지 않았을까?

유사한 사례가 있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GIO는, 처음엔 국내서 포털 사업을 키웠고 일본으로 건너가 라인을 만드는데 집중했으며 지금은 프랑스에서 신사업과 투자를 전담하고 있다. 네이버의 지분 역시 대부분 털어버렸다. 김정주 대표도 넥슨을 매각한 돈을 총알 삼아 국내가 아닌 외국에서 다른 사업을 하고 싶어진 것인지도 모른다. 진경준 전 검사장 뇌물 사건이 무죄로 판결나긴 했지만, 그 시간 검찰 조사를 받던 일도 그에게는 지긋지긋한 기억으로 남아 있을 것이다.

지분 문제에 대한 고민도 꽤 오래 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지난해 5월, 자녀들에게 경영 승계를 하지 않겠다는 발표를 하기도 했다. 그때 당시에도 김 대표는 투자를 위해 넥슨의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등 자신의 보유비율을 줄이고 있던 와중이었다. 지분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김정주 대표에게 어려운 숙제였을 것이다.

그렇다면 넥슨의 지분을 누가 사들일까, 이것이 문제인데 사실 어쩌면 가장 어려운 부분이다. 텐센트나 EA, 디즈니가 언급이 되는데 만약 이들이 넥슨을 매력적인 매물로 봤다면 매각 주관사 이야기가 먼저 나오진 않았을 것 같다는 것이 업계 이야기다. 마지막까지 비밀의 비밀을 유지하면서 깜짝 발표를 했겠지, 주관사를 알아본다는 보도가 흘러나오진 않았을 거란 소리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불려나오는 텐센트는, 중국 회사가 거금을 들여 한국의 회사를 산다는 것에 당국의 눈치를 보지는 않을까? 던전앤파이터의 네오플 말고도, 넥슨에 어떤 매력을 느낄까? 과연 누가 넥슨을 살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