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는 한국지사를 총괄할 신임 대표로 안태호 사업총괄 부사장을 임명했다고 2일 밝혔다.

안 대표는 이달부터 노키아의 국내 네트워크 비즈니스와 운영을 총괄한다.

통신 산업에서만 20년 이상 근무해온 전문가인 안 대표는 노키아에서 10년 넘게 전략, 영업 및 비즈니스 개발 분야를 맡아왔다. 대표로 임명되기 직전에는 노키아코리아에서 통신사업자,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개발을 총괄하는 부사장직을 역임했다.

그는 육군사관학교 전자공학과에서 학사 학위를, 충남대학교에서 전자공학 석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회사측은 선임 배경으로 “안 대표는 통신 산업에서의 풍부한 업무 경험은 물론, 연구개발(R&D), 운영, 전략, 영업에 이르기까지 업무 전반에 걸쳐 검증된 실력과 폭넓은 지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한국의 성공적인 5G 안착을 위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 및 지원은 물론, 국내 5G 기술 기업들과의 상생협력도 계속 진행한다.

이와 함께 노키아의 고객사와 파트너사들이 4차 산업혁명 및 5G 시대에 성공적으로 부응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노키아코리아는 5G와 무선통신기술 전문가를 꿈꾸는 신입·경력 엔지니어를 채용한다. 이번 신규 채용 모집은 5G와 LTE를 포함한 RAN(Radio Access Network) 이동통신망 구축·운용 분야로, 새롭게 채용된 인재는 이동통신 장비 신규 기능 검증, 무선망 설계 및 운용, 그리고 문제점 분석 업무를 담당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