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NCP)’에서 VM웨어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NCP를 운영하는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와 VM웨어는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기업 및 공공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6일 발표했다. 이의 일환으로 NBP와 VM웨어는  ‘VM웨어 온 N클라우드(VMware on Ncloud)’ 상품을 출시했다.

이는 네이버가 VM웨어의 VCPP(VMware Cloud Provider Program)의 파트너가 됐음을 의미한다. 네이버는 국내에서 KT에 이어 두 번째로 VCPP 파트너다.

VCPP에 참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VM웨어 고객은 클라우드를 통해 VM웨어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다.

VM웨어는 엔터프라이즈 및  공공기관이 주로 사용하는 가상화 및 클라우드 솔루션 업체다. 이런 점에서 앞으로 VM웨어와의 제휴는 NCP에 기회가 될 수 있다. VM웨어를 이용하는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이용하고자 할 때 네이버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VM웨어 고객은 중견규모 이상의 기업 및 공공기관이 많다는 점도 네이버에는 기회다. 이들은 기존에 네이버가 접근하기 어려웠던 고객군이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양사는 기존 VM웨어 솔루션을 온프레미스로 사용하고 있던 엔터프라이즈 기업들과 공공기관들이 데이터센터를 클라우드로 확장하거나VM웨어 기반의 업무를 클라우드 상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VMware Korea 전인호 사장은 “NBP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기업 및 공공기관의 미래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NBP 김태창 클라우드 사업 본부장은 “비용 효율적으로 안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을 고민 중인 기업 및 공공기관에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