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자회사로 편입된 SK인포섹이 새로운 수장을 맞이한다.

SK인포섹은 신임 대표이사로 SK텔레콤 변화추진실 이용환 실장이 내정됐다고 7일 밝혔다.

신임 이용환 대표는 1968년생(만 50세)으로 1991년 국무조정실 근무를 시작으로 2001년부터는 정보통신부 장관 비서관, 미래전략팀장 등을 역임했다. 2008년 SK네트웍스 정보통신유통사업전략담당으로 입사했으며, 2010년에 SK텔레콤 사업개발기획실장으로 이동했다. 이후 여러 요직을 거친 후 지난해부터 변화추진실장을 맡아왔다.

SK텔레콤에서는 사업개발기획실장, 경영전략실장, 제휴마케팅본부장, 재무관리실장 등을 맡았고, 전략기획, 재무 등 스텝 업무와 글로벌 신규 사업개발, 마케팅 등 사업분야를 두루 거쳤다.

SK인포섹은 이용환 대표의 전문성과 경험이 SK ICT 패밀리(Family)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융합보안 분야에서 회사의 성장을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측은 “딥 체인지(Deep Change) 가속화를 위한 차세대 리더의 조기 발탁과 전진배치라는 SK그룹의 인사 기조에 맞춰 SK인포섹도 새로운 리더십으로 미래를 준비해 갈 것이다”라며, “신임 이용환 대표 체제에서 한층 더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임 대표는 공식 발령일자인 이번 달 17일부터 SK인포섹을 이끌게 된다.

(12월 9일 추가)이로써 SK텔레콤이 그려온 뉴 ICT 융합보안 청사진이 NSOK, ADT캡스, SK인포섹 인수와 통합, 사업부 신설 등 조직개편과 인사를 마무리 지으며 완성 단계에 접어들었다. 5G 상용화와 더불어 새해부터는 자회사들과 차세대 ICT 융합보안 분야에서 두드러진 행보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최근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로 구성된 4대 사업부를 재편했다. 보안사업부를 신설, 최진환 통합 ADT캡스 대표에 맡겼다. 통합 ADT캡스에서 신설된 전략기획본부는 SK텔레콤 한은석 유니콘랩스 프로젝트리더(PL)가 이끈다. 상무로 승진한 한 PL은 SK텔레콤 5GX보안사업그룹장도 동시에 맡는다.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일환이다.

SK인포섹도 새로운 대표 체제로 전환된 후 조직개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T캡스-NSOK 통합법인 출범…차세대 ICT 보안사업 박차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